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국대-헝가리 외교부, '헝가리 언어·문화교육 진흥' 위해 맞손

대학경제
  • 임홍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12 18: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왼쪽부터 단국대 김수복 총장, 헝가리 페테르 시야르토 외교통상부장관
왼쪽부터 단국대 김수복 총장, 헝가리 페테르 시야르토 외교통상부장관
"단국대는 지난 30년간 한국과 헝가리 양국간 우호 증진에 가장 기여한 대학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헝가리의 언어와 문화가 한국에 확산되길 소망한다" (헝가리 페테르 시야르토 외교통상부장관)

"단국대와 헝가리 외교부가 협력해 이번 업무협약이 실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단국대 김수복 총장)

단국대학교가 헝가리 외교부와 헝가리의 언어·문화교육 진흥을 위해 힘을 합한다.

단국대학교이 오는 12일 오후 6시 30분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롯데호텔 신관 16층 Quite Lounge에서 헝가리 외교부와 헝가리의 언어와 문화 교육 진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단국대 김수복 총장과 헝가리 페테르 시야르토 외교통상부장관 등 양 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헝가리는 초빙교수를 선발해 단국대 재학생를 대상으로 정규 학점으로 인정되는 헝가리 언어·문화 강의를 실시한다.

지난 1989년 동구권 최초로 대한민국과 수교한 헝가리는 단국대와 지속적으로 학문·인적 교류를 전개했다. 그 결과 장충식 단국대 이사장은 양국 간의 대학교육과 문화교류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헝가리 정부로부터 헝가리십자공로훈장을 받았다.

그동안 단국대는 헝가리의 부다페스트공대, 국립엘떼대, 세멀바이스 의대, 페이츠대 등과 교류하면서 교수를 파견하고, 현지의 한국학 강좌를 지원하는 등 지속적인 학술 교류 활동을 펼쳤다. 지난 2014년과 2016년에는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기 위해 단국대 무용단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파견하는 등 양국의 우호 증진에 힘썼다.

이 외에도 지난 2016년 단국대 죽전캠퍼스에선 주한 헝가리대사관과 헝가리 국립엘떼대학과 함께 '1956년 헝가리 혁명 60주년기념 특별세미나'를, 지난 3월에는 교내 동양학연구원과 주한 헝가리대사관이 공동으로 '한국과 헝가리 독립운동의 기억과 교차'를 주제로 한 '한·헝가리 수교 30주년 기념 공동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한편 페테르 시야르토 헝가리 외교통상부장관은 12일 서울 명동 유네스코회관(801호)에 설치될 헝가리문화원 개소식에 참석하고,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양자회담을 가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0만원이면 아파트 한채 산다고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