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용진 부회장 "못난이 감자 안팔리면 제가 다 먹죠"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VIEW 191,299
  • 2019.12.12 23: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백종원 맛남의 광장서 폐품감자 30톤 판매 지원

image
맛남의 광장 방송 캡처/사진=맛남의광장
사진=맛남의광장 방송 캡처
사진=맛남의광장 방송 캡처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감자농가 살리기에 힘을 보탰다.

1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진행자 백종원씨는 강원도 감자 농가에서 버려지는 '못난이 감자' 판매를 위해 동분서주했다.

백씨는 한 농가에서 나온 폐품 감자가 30톤에 달하는 것을 보고 안타까워하다, "우리같은 식당이 아니라 마트에서 사면 되겠다"며 갑자기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다. 의문의 남성에게 백씨는 "부탁 좀 드리려고 한다"며 휴게소 활성화를 꾀하는 '맛남의 광장' 프로그램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백씨는 "강원도 감자 농가가 있는데 못난이 감자라고 해서 상품성이 떨어지는 것들이 있다. 이게 휴게소에서 음식을 만들어 팔기에는 양이 너무 많다. 30톤 정도인데 억지 부탁이긴 하지만 좀 사주면 안 되겠냐"라고 물었다.

고민하는 남성에게 백종원은 "이번 기회에 도와달라. 키다리 아저씨처럼 좀 도와달라"라고 부탁했고, 해당 남성은 "바이어들 담당하고 얘기 나누겠다"고 하다 "그러면 힘을 써보겠다, 어떻게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 값 받고 팔 수 있게끔 해보겠다.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제가 다 먹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남성의 정체가 궁금했던 출연자 양세형은 백종원의 핸드폰에서 이름을 확인했고 깜짝 놀랐다. 통화한 당사자는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었다.

양세형은 "누군지 봤어요. 여기 감자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감자를 다 팔려는 거 아니냐, 매주 다니면서 이분에게 사달라고 하면 되겠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이야기가 잘 됐다. 완벽하다. 이제 앞으로 우리가 다루는 품목 중에 매입이 필요한 건 매입을 해주고 프로그램 제작 지원까지 해주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또 양세형은 "전국 마트에 '맛남의 광장' 부스를 만들어서 판매가 될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실제 이마트 배송차량이 못난이 감자를 운반하고 마트에서 강원도 특산품인 양미리와 감자를 판매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