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요기요' 본사, '배달의민족' 인수… 韓 인터넷 최대 '빅딜'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VIEW 14,543
  • 2019.12.13 13:0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獨 DH, 우아한형제들 인수 계약 체결… 김봉진 대표, DH 경영진·주주로 합류

image
글로벌 모바일 배달 서비스 업체 딜리버리히어로(이하 DH)가 국내 최대 배달음식 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한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DH 경영진 및 주주로 합류해 아시아 시장 진출을 이끈다.

우아한형제들은 DH와 글로벌 진출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DH의 우아한형제들 인수와 김봉진 대표의 DH 경영진 합류, 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합작사 설립 등 내용이 포함됐다. DH는 독일 기업으로 세계 최대 모바일 배달 서비스 업체다.

DH가 우아한형제들 투자자 지분 87%를 인수한다. 우아한형제들 기업가치를 40억달러(약 4조7500억원)으로 평가, 지분 인수 규모가 4조800억원에 달한다. DH의 우아한형제들 인수는 국내 인터넷기업 역사상 사상 최대 규모다.

김봉진 대표를 비롯한 우아한형제들 경영진 지분 13%는 DH 지분으로 전환된다. 이에 따라 김 대표는 DH 경영진 중 최대 규모 지분을 보유한다. 3명으로 구성된 DH 본사의 글로벌 자문위원회 멤버가 된다. 우아한형제들 경영은 김범준 CTO(최고기술책임자)가 맡는다. 김 CTO는 주주총회 등 절차를 거쳐 내년 초 우아한형제들 대표로 취임할 예정이다.

DH와 우아한형제들은 지분 절반씩 출자해 싱가포르에 합작사 '우아DH아시아'를 설립한다. 김 대표가 우아DH아시아 회장을 맡아 배달의민족이 진출한 베트남과 DH가 진출한 아시아 11개국 사업을 총괄한다. DH는 대만, 태국, 싱가포르,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에서 배달 사업을 펼치고 있다.

DH의 국내 계열사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가 운영하는 '요기요·배달통'과 배달의민족은 현재처럼 따로 운영한다. 두 회사는 현재 경쟁체제를 유지하면서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는 서비스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DH와 우아한형제들은 5000만달러(약 600억원) 규모 혁신기금도 마련한다. 푸드테크 분야 한국 업체의 서비스 개발 지원에 쓰인다. 한국에서 성공한 음식점이 해외로 진출하려고 할 때 시장조사나 현지 컨설팅 비용으로 지원한다. 배달기사들의 복지 향상과 안전교육에도 활용한다.

DH는 "아시아 시장은 배달 앱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지역"이라며 "경쟁이 치열한 한국 시장에서 업계 1위라는 성공을 이룬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전역에서 경영 노하우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협력은 대형 IT플랫폼들의 도전에 맞서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라는 배민의 경영철학을 실현하기 위한 선택"이라며 "배달 앱 업계가 서비스 품질 경쟁에 나서면 장기적으로 소비자, 음식점주, 라이더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말 내내 '미세먼지 고통'…그래서 삼성이 투자한 곳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