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백과사전인줄…" 국회서 '손혜원 의정보고서' 화제된 이유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VIEW 8,638
  • 2019.12.13 16: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925페이지 올 컬러 의정보고서 펴내, 보좌진들 '깜짝'…"백과사전인줄"

image
손혜원 의원의 의정보고서
여의도 정가에 손혜원 무소속 의원(서울 마포구을)의 의정 보고서가 화제다. 여야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를 놓고 첨예한 대립을 이어가고 있는 와중에도 손 의원의 '놀라운' 의정 보고서에 관심이 쏠린다.

13일 국회에 따르면 손 의원 측은 '손혜원의 색다른 정치-국회의원 손혜원 1291일의 의정 보고서'를 이날 각 의원실에 배포했다.

국회의원들이 지역구 주민 등을 상대로 의정 보고서를 작성해 뿌리는 일은 통상적이지만 손 의원의 의정 보고서는 규모가 남달랐다.

무려 925페이지짜리 책자인데다 모두 컬러로 인쇄했다. 내용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말 그대로 매년의 의정활동을 그대로 담았다. 각종 사진은 물론 국회에서 발언한 속기록까지 고스란히 실었다.

국회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시쳇말로 "역대급"(유례를 찾기 힘든 수준)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12년 차 한 보좌진은 "이렇게 두꺼운 의정 보고서는 난생 처음"이라며 "백과사전인지 실록인지 모를 정도"라고 말했다.

또 다른 한 국회 관계자도 "의정 보고서를 이 정도로 화려하게 발간하려면 돈이 상당히 많이 들 텐데 신기하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의정 보고서에서 "국회에 들어와 보니 국회의원 중에 문화와 예술에 전문성을 가진 사람이 거의 없었다"며 "낙후된 지방의 구도심과 농촌 및 어촌을 재생하는 일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역사와 문화에 기반한 도시재생, 농촌재생, 어촌재생이 새로운 대한민국의 한 축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지역 문제에는 "마포구민과 협의 없이 우리 지역 이름을 함부로 사용한 장례시설이 들어오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손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의 오랜 친구로 더불어민주당에서 활동해왔다. 하지만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지자 올해 1월 탈당했다.


손혜원 의원의 의정보고서
손혜원 의원의 의정보고서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GV80' 옵션 추가, 벤츠·BMW와 '가성비' 따져보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