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대사관 앞 집회 충돌 없이 마무리…묵사발 퍼포먼스 등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2019.12.13 17: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진보성향 시민단체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 회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해리 해리슨 주한미국대사를 규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해리스 참수' 등 과격한 표현으로 경찰의 집회 제한통고를 받았던 국민주권연대·청년당의 '해리스 대사 참수 경연대회'가 별다른 충돌 없이 마무리됐다.

이날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규탄 집회에는 국민주권연대·청년당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앞서 경찰은 집회와 시위에 관한 법률 제11조 및 제16조, 비엔나 협약 제22조 및 제29조 등을 근거로 해당 집회 내용이 대사관 기능과 안녕을 침해하지 않도록 제한 통고를 했다.

권오민 청년당 공동대표는 이에 대해 "집회 불허된 것 아니냐는 물음도 많은데 경찰과 철저하게 사전에 조율했다"면서도 "해리스 대사의 망언으로 국민 분노가 심한데 경찰이 내용을 제한하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진보성향 시민단체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 회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해리 해리슨 주한미국대사를 규탄하며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진보성향 시민단체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 회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해리 해리슨 주한미국대사를 규탄하며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집회 참석자들은 준비된 퍼포먼스 시작에 앞서 '식민지 총독행세 해리스를 추방하라' 주한미군 필요없다 지금 당장 철수하라', '주둔비 인상 즉각 중단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악덕 건물주라도 한 번에 월세를 6배씩 올리지는 않는다"라며 "대통령이 종북좌파에 둘러싸여 있는 것 아니냐는 대통령을 향한 색깔론을 펼치는 등 식민지 총독 행세에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퍼포먼스는 해리스 대사의 얼굴 사진에 있는 콧털 제거, 해리스 대사 사진이 붙은 묵과 두부 주먹으로 으깨기 등의 다소 과격한 내용으로 이뤄졌다. 축구공에 붙은 해리스 대사의 사진을 찢기도 했으나 주최 측은 사전에 협의된 퍼포먼스라고 설명했다. 경찰도 특별히 제지하는 모습은 없었다.

한편 같은 시각 자유대한호국단 등 보수단체 일부는 도로 맞은편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체포 퍼포먼스를 펼쳤다. 차량 확성기를 이용해 집회를 방해하기도 했다. 경찰의 제지로 특별한 충돌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