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교총 "일부 시의원 교권 침해와 성희롱 발언 진상조사 해야"

  • 뉴스1 제공
  • 2019.12.13 17: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입장문 통해 해당 의원 사과와 재발 방지 요구

image
교총 회관 전경/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13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은 서울시의회 일부 의원들의 폭언과 성희롱 발언 등에 대해 진상조사를 요청하고, 법적 대응에도 나설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서울시교육청 직원들에 '갑질'을 한 사례가 뉴스1을 비롯한 언론보도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교육위원회 소속 한 의원은 유아 체험교육비 예산을 요청하러 간 서울시교육청 산하 기관장에게 먹고 있던 삶은 달걀을 바닥에 던지며 회의실에서 나가라고 소리쳤다. 서울시의회 예산안 심의과정에서도 한 의원이 서울시교육청 여성 고위관료에게 부적절한 성희롱성 발언을 한 사실도 드러났다.

교총은 입장문을 통해 "누구보다 교권과 인권을 지키고 성희롱 등 성범죄를 예방하는데 앞장서야 할 시의원의 직분을 망각한 행동이자 교권침해를 넘어 인권침해라는 점에서 전국 55만 교육자와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국 교육자의 염원을 담아 실현한 '교원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교원지위법) 개정안이 시행된 지 두 달여 만에 1000만 서울시민의 전당인 서울시의회에서 교원지위법 제15조(교육 활동 침해행위에 대한 조치)에 해당하는 음식물 투척과 성희롱 발언 사태가 벌어졌다는 점에서 매우 개탄스럽다"고 강조했다.

달걀 투척과 관련해서는 "유아 체험교육비는 민생 교육예산으로 그 혜택은 바로 유아와 학부모에게 돌아간다"며 "간절함을 담아 예산 배정을 호소하는데 시의회 의원이 달걀을 바닥에 던지고 소리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 "최근 사회는 물론이고 교육계 내에서도 성희롱 등 성범죄에 대해 강력한 처벌과 주의를 요구하는 상황서 공식 회의석상에서 교육청 간부에게 외모 품평 성격의 발언을 했다는 것도 어이없다"고 비판했다.

교총은 "다시 한 번 서울시의회 차원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해당 의원의 사과, 재발 방지를 요구한다"며 "서울시교육청도 해당 간부에 대한 성희롱과 장학관에 대한 교권침해와 관련해 적극 대응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요구를 무시하고,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지 않는다면 법적 대응도 적극 검토하겠다"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