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3일의 금요일' 본회의 불발…文의장 "밤새워 합의안 마련해달라"

머니투데이
  • 이지윤, 김상준 기자
  • 2019.12.13 2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상보)국회의장 "한국당, 민생법안 무제한 토론 신청 철회해야"

image
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여야3당 원내대표들과 회동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문 의장,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뉴시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 본회의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 자유한국당이 본회의 첫 번째 안건인 회기 결정의 건에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하겠다고 공언해 본회의가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근본적 문제인 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에 여야가 합의하라는 주문이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7시부터 열린 문 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강력한 본회의 개의요구가 있었다. 이에 대해 국회의장께서는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혔다"며 "국회의장은 오늘 본회의가 원만하게 진행되지 못할 것으로 판단하고 개의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을 향해 "무제한 토론을 실시하지 않기로 한 민생법안에 대해 명시적으로 무제한 토론 신청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한 대변인은 "문 의장은 여야 원내대표에게 강력 촉구한다"며 "지금으로부터 3일간 마라톤 협상을 진행하길 바란다. 의장 집무실이라도 필요하다면 내줄 생각이다. 밤을 새워서라도 합의안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재차 요구했다.

그러면서 "16일 월요일 3당 원내대표 회동을 다시 갖겠다"며 "그 자리에서 실질적 합의안이 도출되길 기대한다. 아울러 총선 일정을 감안해 공직선거법이 처리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힌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