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법무부, 검찰간부 인사작업 돌입…승진 대상자에 자료요청

  • 뉴스1 제공
  • 2019.12.13 2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연수원 28~30기에 20일까지 인사자료 제출 요청 추미애 후보자 업무보고…"시기·대상 안 정해져"

image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임명되면 인사권을 이용해 검찰을 강하게 압박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한 가운데 법무부가 검찰 간부 인사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13일 법무부 등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국은 이날 오후 5시30분께 사법연수원 28~30기 검사들에게 '2020년 인사와 관련해 심사 대상 기수로부터 인사검증 기초자료를 제출받고자 한다. 안내문을 확인한 다음 해당된 자료를 오는 20일까지 검찰과 이메일로 보내달라'는 요청을 보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인사대상 기수 검사들에게 검증 자료 요청한 건 사실이고, 통상적으로 인사와 관련해 검증 기초자료를 제출받는 차원으로써 인사 시기와 대상, 범위는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지난 7월 검사장 승진 인사 당시 신임 검사장 14명 가운데 26기 5명, 27기 2명이 포함됐다. 현재 검찰 간부 인사는 대전·대구·광주 고검장과 부산·수원고검 차장검사·법무연수원 기획부장 등 고검장급 3자리와 검사장급 3자리가 비어있는 상태다. 비어있는 고검장급 자리에 기존 검사장급 검사가 오르면 다시 공석인 검사장급 검사 자리를 다른 검사장급 검사나 지청장 검사가 채워야 하는 셈이다.

추 후보자는 이같은 인사검증 제출 사실을 법무부로부터 보고받았다고 한다. 검찰 내부에선 추 후보자가 지명 직후 내년 초 인사에서 현 정권을 겨냥한 수사를 지휘한 검사들을 한직에 보내는 식으로 검찰을 압박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인사 대상 기수인 한 검사는 "이번 자료 제출 요구가 검사장 승진을 검증하기 위한 것인지는 단정할 수 없다"면서도 "검찰 간부 인사를 더 선호하는 사람으로 바꾸는 건 인사권자의 마음 아니겠나"고 말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장관 후보자가 법무부 업무에 대해 파악하고 있어야 청문회 때 답변을 하기 때문에 그런 차원에서 보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