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EBS사장, '보니하니'논란 사과…"출연자 선정 심사제 도입"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2019.12.13 21: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EBS 뉴스를 통해 사과하는 김명중 EBS 사장 /제공=EBS
EBS 김명중 사장이 '어린이·청소년 출연자 보호를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자체 프로그램인 '보니하니'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출연자를 선정할때 담당 PD외 방송 관계자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출연자 선정 공동 심사제'를 도입하겠다는 계획도 내놓았다.

김명중 사장은 13일 오후 EBS 뉴스를 통해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프로그램 사고에 대해 직접 대국민 사과에 나섰다.

김 사장은 이날 뉴스에서 "EBS를 믿고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큰 실망을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누구보다도 상처를 받았을 피해자와 가족분들께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또,"어린이·청소년 출연자 보호를 위해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EBS는 제작 가이드라인의 어린이·청소년 출연자 인권보호와 관련된 부분을 보강하고 구체적인 보호 규정을 만들어 제작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 모든 프로그램의 출연자 선정 과정을 전면 재검토하고, 출연자 선정시 담당 PD외 방송 관계자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출연자 선정 공동 심사제'도입을 검토 중이다.

다음은 EBS 김명중 사장의 사과 내용 전문.

그동안 EBS를 믿고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큰 실망을 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그리고 누구보다도 상처를 받았을 피해자와 가족분들께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EBS는 어린이 청소년 출연자 보호를 위해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여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어린이 청소년들에 대한 인식 및 제도 개선을 위해 EBS가 앞장섬으로써 국민 여러분께 신뢰받는 교육 공영방송사로 거듭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