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당, '조국'이후 다시 장외로…"사생결단 싸운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2019.12.14 10: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친문3대 게이트 의혹제기와 패스트트랙법안 저지 등 여론전

image
지난 9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전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이 14일 대규모 장외집회에 돌입한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서울 종로구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를 연다. 이른바 '친문 3대 게이트'를 국정농단으로 규정해 규탄하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저지를 주장할 예정이다.

한국당이 규정한 '친문 3대 게이트'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리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친문인사의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 등이다.

또 선거제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검경수사권 조정안 등 패스트트랙에 오른 법안을 저지하기 위한 여론전도 펼친다.

한국당의 장외 집회는 '조국 사태' 때인 지난 10월 이후 두 달만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전날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죽기를 각오할 수밖에 없는 투쟁...그것을 멈출 수 없는 현실이 너무나 참담하다"며 "좌파 세력에게 패배한다는 것은 곧 자유민주주의의 최후를 말한다"고 썼다.

이어 "죽느냐 사느냐 사생결단할 수밖에 없다"며 "14일 오후 1시 광화문으로 모여 하나되는 힘으로 싸우고 승리합시다"고 집회 참가를 독려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