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韓성장 밑거름·위대한 기업가 ..재계 "깊은 애도" 한목소리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이건희 기자
  • 2019.12.14 15: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대한상의·전경련·경총 故구자경 LG 명예회장 잇따라 추도

image
(서울=뉴스1) =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14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구 명예회장은 LG그룹의 창업주인 고(故) 구인회 명예회장의 6남 4녀 중 장남으로 1925년 4월 경남 진주에서 태어났다. 1945년 진주사범학교를 졸업하고 5년간 초등학교 교사로 일하다 1950년 LG그룹의 모태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 이사로 취임하며 그룹 경영에 참여했다. 1969년 부친이 타계하며 1970년부터 1995년까지 2대 회장을 지냈다. 고인은 25년간 LG그룹을 이끌며 전자와 화학을 중심으로 한 오늘날 LG그룹의 기틀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구 명예회장은 70세였던 1995년 2월 그룹 총수 자리를 장남인 고 구본무 회장에게 승계하고,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2015년까지 LG복지재단 이사장직을 유지했고, 이후에는 명예회장으로 있어왔다. (LG 제공)2019.12.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재계가 14일 별세한 구자경 LG 명예회장에 대해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며 기업가로서 걸어온 길을 재조명했다.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는 "고인은 적극적인 연구개발(R&D)과 해외 진출을 통해 국내 전자·화학산업 발전에 이바지했고 고객가치경영을 도입하는 등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은 "한국 경제성장의 산 증인이자 LG (72,800원 상승600 -0.8%)그룹을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았다"며 "현장을 가장 잘 아는 위대한 기업가로 공장에서 직원들과 동고동락하며 대한민국의 화학산업을 일궜고 전자산업을 챙기며 기술입국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언제나 바른 모습을 보인 기업가"라며 "확고한 소신과 철학을 바탕으로 기술과 인재를 중시했고 한창 절정인 70세 때 그룹의 미래를 위해 아름다운 모습으로 젊은 세대에 경영을 물려줘 큰 울림이 됐다"고 회고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도 "‘강토소국 기술대국(疆土小國 技術大國·국토는 작지만 기술 경쟁력이 뛰어난 나라)’이라는 확고한 신념을 바탕으로 그룹의 비약적 발전과 함께 화학·전자 산업의 중흥을 이끌며 한국경제 성장의 밑거름을 닦는데 크게 기여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인이 일선 기업현장을 물러나면서 후대에 남긴 경영혁신 정신과 은퇴 이후 교육·사회공헌활동에 힘써온 모습은 많은 기업인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구 명예회장의 유지를 이어받겠다는 각오도 다시 한번 다졌다. 대한상의는 "한국경제의 번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고, 전경련은 "고인이 일생을 통해 보여줬던 참 기업인의 정신을 이어받아 선진 한국 경제 건설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경총도 "고인의 기업가정신과 경영철학, 국가 경제발전을 위한 헌신을 승계해 우리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고 지속적인 국가 경제 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뜻을 분명히했다.

구 명예회장은 이날 오전10시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고인은 고 구인회 창업 회장의 장남으로 그룹 2대 회장을 지냈다. 1970년 45세로 LG그룹 회장에 올랐으며 25년간 그룹을 이끌었다. 지난해 별세한 고 구본무 회장의 부친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말 내내 '미세먼지 고통'…그래서 삼성이 투자한 곳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