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자수첩]신한금융의 '벤치'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15 15: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공원의 벤치는 누구의 것인가? 만인의 것이다. 준비는 하되 자리가 비면 누구나 앉을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 지난 13일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신한금융지주 차기 회장의 최종후보군 인터뷰를 마치고 한 말이다. 결과에 대한 승복의 미덕이 담긴 답변이었다.

그의 말을 인용한 것은 회장직을 벤치에 빗댄 대목 때문이다. 임 사장은 1986년 2월 입행에 34년째 한 조직에 몸담아 온 정통 ‘신한맨’이다. 이른바 조상제한서(조흥·상업·제일·한일·서울)가 은행권을 주름잡던 때 후발주자였던 신한을 국내 리딩뱅크로 성장시키는 데 기여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민정기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등 다른 후보자도 마찬가지다. 리딩금융그룹으로 도약시키는 데 일조한 주역들이다. 누구든 벤치에 앉을 수 있다는 얘기는 연임이 결정된 조 회장을 비롯해 5인 모두 모자람 없는 후보란 얘기면서 동시에 준비가 안 된 인물은 벤치를 가까이할 수 없다는 의미도 된다.

신한금융은 ‘신한사태’로 일컬어지는 경영진 내분, 그룹 1·2인자 대립 등 크고 작은 갈등이 적지 않았지만 빠르게 봉합했다. 이 과정에서 회장·행장직을 외부에 내주지 않았다. ‘문제가 있어도 스스로 해결하는’ 특유의 독립성을 발휘했다. 조 회장의 연임을 두고 채용비리 재판에 따른 ‘법률 리스크’가 지적되지만 이마저도 대비한 게 신한금융이다. 이만우 회추위원장은 조 회장의 이름을 빗대 “‘용병’을 선발한 것이지, 회장을 추대한 게 아니다”며 “(회장) 유고 때 어떤 규정과 절차가 있는지 금융당국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기자수첩]신한금융의 '벤치'
조 회장의 유고 여부는 한 달 뒤 결정된다. 은행 채용비리 재판의 전례를 고려하면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다. 어떤 경우든 간에 신한금융은 곧장 회복탄력성을 보여줄 것 같다. 벤치에 앉을 자격을 갖춘 이들이 여럿이고, 누구를 앉힐지에 대한 선택도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힘을 지녀서다. 회장·행장을 선임할 때마다 이른바 ‘갑툭튀’ 후보가 난립하는 경쟁 은행들은 신한의 벤치가 부럽다. “벤치가 어딘지, 누가 내려앉을지, 앉아도 언제 자리를 내줄지 불안하다”. 경쟁 금융지주사 직원의 푸념이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