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장] 최준용 3Q 미친 활약, KGC 매서운 추격도 끊겼다

스타뉴스
  • 잠실학생체육관=이원희 기자
  • 2019.12.15 18:4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최준용. /사진=KBL
최준용의 활약이 상대 추격 흐름을 끊어냈다.

서울 SK는 15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와 홈경기에서 76-71로 승리했다.

최준용이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KGC 수비를 상대로 3점슛 2개 포함 14점을 몰아쳤다. 득점 구간이 한 곳에만 집중됐다. 최준용은 3쿼터에만 14점을 쓸어 담았다.

이로써 리그 1위 SK는 2연승을 달렸다. 2위 KGC를 잡아낸 덕분에 리그 선두 자리도 큰 위협 없이 지켜내는 중이다. KGC는 단독 2위에서 부산 KT와 함께 공동 2위(13승 9패)가 됐다.

경기는 치열했다. 1쿼터는 SK가 22-12로 앞섰지만, 2쿼터 KGC가 추격의 시동을 걸어 점수차를 좁혔다. 2쿼터 막판에는 31-31 동점이 됐다. 하지만 SK는 김민수와 김선형의 내외곽포를 앞세워 전반을 37-33으로 마쳤다.

3쿼터에는 최준용의 활약이 돋보였다. 중요할 때마다 득점포를 터뜨려 상대 추격의 힘을 뺐다. 쿼터 초반 39-40 역전을 당하자 최준용은 기습적인 3점슛을 뽑아냈고, SK도 42-40 리드를 되찾았다. 4분 13초를 남긴 시점에선 폭발적인 덩크슛을 터뜨렸다. 체육관 분위기도 더욱 뜨거워졌다.

최준용은 3쿼터 종료 직전에도 결정적인 파울을 얻어냈다. KGC의 공격이 막판 살아나면서 56-54로 쫓긴 시점이었다. 하지만 최준용은 자신이 얻어낸 자유투 3개를 모두 성공시켰고, SK도 분위기를 정비할 여유를 갖게 됐다. SK는 4쿼터 외국인선수 자밀 워니와 베테랑 가드 전태풍의 활약을 앞세워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