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 '2019 추계학술대회' 실시

대학경제
  • 임홍조 기자
  • 2019.12.15 18: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세종대 이용기 교수가 회장인 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는 최근 세종대 광개토관에서 '외식 프랜차이즈 영업지역 보호와 배달상권의 충돌'이란 주제로 추계학술대회를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학술대회에는 김경원 세종대 부총장, 김동수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상근부회장, 이희열 한국외식산업학회 회장, 안성만 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 사무총장, 김은정 학술위원장(영산대 교수), 한상호 편집위원장(영산대 교수), 문지영 한국푸드테크협회 부회장, 현웅재 사무총장 등 프랜차이즈 관련 학계 관계자와 석박사 등이 참석했다.

이용기 회장은 "프랜차이즈산업의 시장 규모가 108조 원을 초과, 배달음식 서비스 시장규모가 20조 원으로 성장했다. 이에 가맹본부의 가맹사업 전략 핵심 전략인 가맹점 영업지역 설정과 관리의 필요성이 대두됐다"면서 "배달앱 등 새로운 플랫폼과의 협업과 동반성장 전략과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자 기획한 만큼, 이번 토론을 통해 합리적인 대책이 제시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주제발표에 나선 이수덕 박사(옳은방향 대표) 박사는 "외식 프랜차이즈 배달 영업방식의 확대는 가맹점의 매출증가와 매장홍보 등에 긍정적인 측면도 있지만, 배달앱에 지불하는 비용의 고정화와 가맹점 간 무한경쟁으로 상호 간의 사업 안정성을 크게 훼손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를 위해 가맹본부도 가맹점주를 위한 적극적인 대응으로 배달상권에 대한 갈등과 충돌을 최소화를 위해 진지한 고민과 토론을 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주제발표 후에는 김홍근 호서대 교수를 좌장으로 △황민호 변호사 △이현재 배달의 민족 이사 △김도형 교촌치킨 부장 △ 문지영 한국푸드테크협회 부회장 △곽관훈 선문대 교수 등 업계·학계 전문가가 패널로 참여해 외식 프랜차이즈 영업지역 보호와 배달상권의 충돌을 없애기 위한 발전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는 한국푸드테크협회와의 MOU를 체결, 앞으로 4차 산업과 관련된 연구를 심도있게 진행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검사들 앞 추미애의 살벌한 농담…"나가도 좋아요"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