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바이오 비켜!! IPO에서 뜨는 소부장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2019.12.16 15: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올해 공모시장 마무리, 4Q 들어 바이오株 침체 및 소재·부품·장비株 부상 확연한 대조

image
올해 신규상장 종목의 공모절차가 마무리되는 가운데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종목과 바이오 종목 간 희비가 확연히 엇갈리고 있다. 소부장 종목이 정책 수혜 기대감에 실적 가시성 등에 힘입어 공모시장에서 투자자들의 주목을 한껏 받는 반면 바이오업종은 올 들어 부각된 일부 종목의 악재로 투자심리가 급격히 식은 모습이다.

16일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광통신 소자 및 부품을 제조하는 피피아이는 최근 기관투자자에 배정된 80만주에 대한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7억9786만여주의 청약이 몰려 경쟁률이 997.33대 1을 기록했다. 공모가 역시 밴드(6000~7000원)의 상단인 7000원에 확정돼 16~17일 양일간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을 진행하고 있다.

피피아이 외에도 소부장 종목의 선전이 잇따라 눈에 띈다. 광통신 패키지 등을 제조하는 메탈라이프도 최근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에서 1290.21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모가가 밴드(1만500~1만3000원)의 최상단인 1만3000원에 형성됐음은 물론이다. 이외에도 구동·현가장치 등 자동차 부품 제조사인 센트랄모텍이 862.63대 1, 풍력발전용 베어링 전문업체인 씨에스베이렁이 1246.86대 1, 산업용 사물인터넷 장비 제조사인 티라유텍이 1240.9대 1의 수요예측 겨쟁률을 각각 기록한 바 있다.

반면 한 때 국내 공모주 시장을 좌우하던 바이오종목의 침체도 4분기 들어 확연히 나타났다. 타사의 초기 연구성과를 가져와서 개발을 진행해 보다 높은 단계의 제품화를 시도하는 업체에 연구성과를 제공하는 NRDO(개발중심 바이오벤처) 사업을 영위하는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최근 실시한 수요예측에서 58.58대 1이라는 상대적으로 저조한 성적을 거뒀다.

올 4분기 수요예측을 진행한 34개사 중 경쟁률 하위 10개사에서 바이오·헬스케어 업종에 속한 종목이 6개에 이른다. 신테카바이오(75.61대 1) 제이엘케이인스펙션(69.81대 1) 티움바이오(37.3대 1) 리메드(24.76대 1) 제테마(12.41대 1) 등이 수요예측에서 부진한 경쟁률을 받은 데다 공모가 역시 밴드 하단을 밑도는 수준에 결정된 대표 종목들이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소부장 종목은 증시에서 소외되는 대표 업종으로 꼽혔다. 이미 증시에 상장된 동종업계 종목들의 주가가 저평가돼 있어 공모가 자체가 낮은 수준에 형성됐기 때문이다. 상장절차 간소화 등 각종 증시 관련 제도의 혜택에서도 소외돼 왔다는 이유도 있었다. 반면 바이오·헬스케어 업종은 과거 수년간 주요 종목들의 기술이전 성과 등이 하나둘씩 가시화되면서 영업이익이 마이너스인 상태에 있는 종목이라도 높은 몸값을 받는 게 정당화되곤 했다.

IB(투자은행) 업계 관계자는 "올 하반기 신라젠 등 주요 바이오종목에서의 임상실패 악재가 잇따르면서 바이오 업종 전반에 대한 투자심리가 급격히 얼어붙었다"며 "바이오가 아니라더라도 실적가시성이 낮은 종목에 대해서는 보수적인 평가가 강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반면 소부장 업종은 일본과의 무역갈등 본격화 이후 산업육성 정책의 수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데다 동종업계 상장종목의 주가도 재평가되는 등 상황이 호전되고 있다"며 "이같은 현상은 내년 공모주 시장에서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