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폭행 의혹' 김건모측 "여론이 나쁜 사람으로 만들었다"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2019.12.18 10:2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가수 김건모 2011-10-04/사진=머니투데이DB
가수 김건모 측이 성폭행 혐의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17일 SBS 연예정보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 김건모 소속사 측은 "여론에서 너무 나쁜 사람을 만들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미투를 가장한 거짓 미투"라면서 "저희는 아직 고소장도 못 봤다"고 입장을 전했다. 해당 업소에 간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나중에 말씀해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김건모 측 법률 대리인 역시 같은 반응을 보였다. 법률대리인은 무고죄로 맞고소에 나섰다면서 "(진실은) 수사과정 중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건모는 수 차례 성폭행과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에 휩싸여있다. 지난 6일 강용석 변호사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김건모가 2016년 서울 강남 논현동의 한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여성 A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해 파장을 일으켰다.

이어 지난 9일에는 김세의 전 MBC 기자와 강 변호사가 A씨를 김건모를 성폭행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어 지난 16일에는 유튜버 정배우가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는 여성 B씨로부터 제보를 받았다며 추가 성추행 의혹을 제기했고, 지난 17일에는 강 변호사가 유흥업소에서 일했던 여성 C씨와의 통화를 공개해 또 다른 성추행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