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골치 아픈 다중채무 대출 이자 한눈에 확인하세요”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18 14: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핀다, ‘대출통합관리’ 서비스 출시

대출통합관리서비스 앱 화면 / 사진제공=핀다
대출통합관리서비스 앱 화면 / 사진제공=핀다
금융정보 플랫폼 핀다는 다중채무자(대출 3건 이상인 채무자)를 위한 대출통합관리서비스를 18일 선보였다.

핀다의 대출통합관리서비스는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을 비롯해 학자금대출, 카드론까지 각종 대출조건과 이자내역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갚아야 할 대출잔액과 예상 이자액 등을 한 번에 통합해서 볼 수 있다. 금리, 상환방식 등 각 금융기관별 세부 대출 조건들도 조회할 수 있다. 대출별 금리나 상환 조건들을 한 눈에 보여줘, 어떤 대출을 빨리 정리해야 이자 절약에 가장 유리한지를 알 수 있다.

또한 보유한 대출 상환 플랜을 월별로 보여줘 어느 시점에 현금 여유가 생기고, 반대로 여유가 없는지를 파악하는데 도움을 준다. 다중채무자는 매월 대출 비용이 얼마드는지가 중요하다. 거치기간이 끝나는 시점이나 대출이 만기되는 시점 등이 모두 달라 미리 현금흐름을 체크해야하기 때문이다.

여윳돈 상환 계산기 기능을 통해 여윳돈이 생겼을 때 어떤 대출을 먼저 중도상환을 하는 게 유리한지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 추가 대출이 필요한 사람을 위해 금융기관에서 대출 심사를 하는데 필요한 DSR (총체적상환능력비율), 신DTI (총부채상환비율) 등도 한 번에 계산해서 보여준다. 이런 정보는 그동안 금융기관이 아닌 일반 소비자가 직접 알아보기 힘들었지만 이제는 언제든지 쉽고 간편하게 알 수 있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이혜민 핀다 대표는 “대출은 잘 받는 것 만큼이나 현명하게 갚아가는 게 중요하다”며 “복잡한 대출 상황 때문에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었던 금융소비자라면 누구든지 핀다의 대출통합관리서비스를 이용해 복잡한 대출 상황을 쉽고 편리하게 정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