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자율주행차 상용화 속도 낸다…정부·업계 ’맞손‘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18 1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현미 국토부장관, 미래차 업계 간담회…미래 모빌리티 투자 확대, 제도 개선 등 논의

레벨3 기술이 장착된 15인용 자율주행버스 쏠라티가 지난 10월 세종시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탑승 시연회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스1
레벨3 기술이 장착된 15인용 자율주행버스 쏠라티가 지난 10월 세종시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탑승 시연회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스1
정부와 산업계가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속도를 내기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국토교통부는 18일 오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김현미 장관과 현대자동차, SK텔레콤, 삼성전자 등을 비롯해 스타트업, 중소기업 등 10여 개사와 미래차 산업의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10월 △2020년 레벨3 자율주행 상용화 △2024년 자율주행차 핵심인프라 완비 △2027년 완전자율주행 상용화 등을 통해 2030년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로 도약한다는 비전을 제시한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기업들은 자율주행셔틀, 배송로봇 등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 실증을 위한 정부투자 확대와 V2X(차량⇆사물 통신) 방식 결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향후 정부주도 사업 추진 시 중소벤처기업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민관협력을 강화하자는 건의도 있었다.

이에 김 장관은 내년부터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실증을 위한 차량제작과 정밀도로지도 등 자율주행차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는 지원을 본격화할 계획이며 특히 내년 5월부터 시행되는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를 지정해서 다양한 연구개발과 사업화가 가능토록 하겠다고 답했다.

또 V2X 통신기술 도입 방향을 결정하기 위한 범부처 연구반을 운영하고 산업발전협의회를 통해 대·중소기업 간 기술교류 기회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미래차 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전재호 삼성전자 부사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br>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미래차 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전재호 삼성전자 부사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br>
국토부는 아울러 서울 235km 구간에 대한 자율주행차 정밀도로지도 구축 시범사업 등 민관 협력사업 모델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 지난해 자율차 기술발전을 위해 설립한 산업발전협의회의 운영 성과도 공유했다.

협의회 회원사는 지난해 190개에서 올해 말 260개로 대폭 증가했다. 30여개 회원사는 주행데이터를 공동 수집·공유하고 이를 기반으로 영상(센서) 데이터 표준화도 추진했다.

국내업체가 스마트인프라(C-ITS) 제품을 개발하면 인증비용을 최대 6500만원 절감하고 개발 기간을 2년 단축할 수 있는 한미 공동인증마크 사용 협약을 체결했다.

이런 성과에 힘입어 협의회에 참여한 100여개 새싹기업이 130억원 규모 신규툰자를 유치하고 일부 기업은 중국과 유럽에 진출하는 성과가 있었다.

김 장관은 “지난 10월 발표한 미래차 산업 발전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 규제 때문에, 인프라가 미비해서, 안전이 담보되지 않아 국내 미래차 산업이 국제무대에서 뒤처지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