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인포섹 "내년 매출 3000억 달성 목표"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2019.12.19 10: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창립 20주년 맞아 제2의 도약 출발점 섰다"…융합보안·클라우드 등 뉴ICT 사업 역할 확대

image
이용환 SK인포섹 대표/사진제공=SK인포섹
SK인포섹이 창립 20주년을 맞아 5개본부 체제로 2020년도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융합보안과 클라우드 등 뉴 ICT(정보통신기술) 사업을 담당하는 그로스사업본부 역할을 강화했다.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고객 디지털 혁신에 맞춰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정보보안 업계 최초로 매출 3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이용환 SK인포섹 대표는 "창립 20주년을 맞는 새해를 준비하고 제2의 도약을 실행하는 출발점에 섰다"며 "고객의 디지털 혁신에 발맞춘 조직 구성과 사업 수행으로 신뢰받는 보안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인포섹은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으로 보안 서비스를 혁신하는데 역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또 △그로스 (Growth)사업본부 △서비스사업본부 △영업혁신본부 △테크랩스(Tech. Labs) △경영지원/DT추진본부 등 5개 본부 체제로 재편해 본부 책임경영을 강조했다.

성장사업을 담당하는 그로스사업본부는 역할을 크게 늘렸다. 그로스사업본부는 융합보안과 클라우드 등 최근 고객 관심이 가장 높은 뉴ICT 사업을 맡는다. 뉴 ICT 분야는 보안 수준 진단부터 보안 체계 수립, 솔루션 구축·운영까지 전분야에 걸쳐 보안서비스를 요구하는 고객이 많아 높은 수준의 기술 이해도가 필요하다. 이에 보안 전문가 그룹인 EQST(이큐스트)와 컨설팅사업그룹이 고객 디지털 혁신을 지원한다.

SK인포섹 사업 가운데 가장 많은 고객을 두고 있는 보안관제는 서비스사업본부가 맡는다. 서비스사업본부는 공공기관·금융회사·기업 등 보안 컴플라이언스와 IT운영 환경이 제각기 다른 고객의 수요를 정확히 이해하고 고객 눈높이에 맞춰 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4차 산업혁명을 계기로 보안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는 제조업 분야를 전담하는 사업 조직도 뒀다.

SK인포섹 관계자는 "두 개의 사업본부 외에도 대표이사 직속이었던 영업그룹을 1본부 2그룹체제로 확대했다"며 "고객과의 접점을 늘리고 보안 서비스뿐아니라 솔루션 분야까지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부 단위 조직인 테크랩스(Tech. Labs)는 최첨단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혁신을 이끈다. AI(인공지능)와 IoT(사물인터넷), 관제자동화 등 새로운 기술을 활용해 보안 플랫폼 '시큐디움'의 성능 고도화를 추진하고 SK텔레콤, ADT캡스 등 ICT 관계사들과 기술 협업도 책임진다.

스탭 조직은 '경영지원/DT추진본부'로 확대해 전사적 디지털 혁신을 추진한다. 전 산업 분야에서 일어나고 있는 디지털 환경 변화에 맞춰 일하는 방법을 혁신하고 지속 성장을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