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격의 IPTV, 전체 매출 첫 3조 돌파···SO와격차 1.3조까지 벌어져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2019.12.19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부, 2019 방송산업 실태조사 발표···SO매출 지속↓, 간신히 2조 수성

image
방송매체별 매출 추이(단위: 억 원)/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난해 IPTV(인터넷멀티미디어 방송사업)의 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3조원을 돌파했다. 2009년 상용화 이후 10년만이다. 전년대비 증가율이 17.5%에 달한다. 반면, 케이블TV(SO, 종합유선방송) 매출은 지속 하락세를 유지 해 2조원대를 위협받고 있다. 이에 따라 IPTV와 SO간 전체 매출 격차도 1조3000억원 이상으로 벌어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19일 2018년도 국내 방송산업 현황을 담은 '2019 방송산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방송산업 실태조사는 방송산업 분야별 실태 파악을 통해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2000년부터 매년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실시하는 국가공인 통계조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방송시장 전체 규모는 매출액 기준 17조3057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4.8% 증가했다.

사업자별 매출 현황을 살펴보면 우선 지상파방송사업자(지상파)의 총 매출이 약 3조7965억원으로, 전년대비 3.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KBS가 1조4199억원(0.3%↑), MBC가 9102억원(1.2%↓), SBS가 8473억원(18.3%↑)의 매출을 달성했다.

IPTV와 SO, 위성방송 등 유료방송사업자의 총 매출액은 6조808억원으로 전년대비 8.0% 증가했다. 사업자 유형별로는 IPTV가 3조4358억원으로 전년대비 무려 17.5% 증가했다. 2009년 상용화 이후 처음으로 매출 3조원을 넘어섰다. 이에 반해 SO의 매출은 2조898억원으로 전년대비 1.9% 감소했다. 전체 매출 2조원대 유지도 위협받게 됐다. 위성방송은 전년대비 3.5% 감소한 555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IPTV는 지난 2016년 처음으로 SO를 매출에서 앞섰다. 다음해 그 격차가 7944억원으로 벌어졌으며, 또 다시 1년여 만에 1조3460억원까지 격차를 더 벌렸다. 아울러 유료방송 가입자는 3278만명으로 전년대비 111만명이 늘었다. 사업자 유형별로는 IPTV가 1566만명, SO가 1380만명, 위성방송이 326만명 순이었다.

방송채널사업자(PP)의 매출액은 전년대비 7.7% 증가한 3조3453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업자 유형별로는 일반PP 2조3813억원(7.3%↑), 종편PP 8018억원(10.3%↑), 보도PP 1622억원(2.2%↑) 순이었다. 또한, 홈쇼핑PP의 매출액은 약 3조5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1.1% 감소했다.

이와 함께 방송프로그램 수출액은 약 2억8000만달러(약3260억원)으로 전년대비 20.2% 증가했다. 방송프로그램 수입액은 약9000만달러(약1000억원)로 전년대비 9.5% 감소했다.

또한, 방송사업 종사자는 약 3만7000여명으로 집계됐다. PP종사자가 1만7062명으로 전체의 45.8%로 가장 많았으며, 지상파 종사자가 1만4392명으로 전체의 38.6%, 유료방송 종사자가 5773명으로 전체의 15.5% 수준이었다.

더 자세한 실태조사 결과는 과기정통부, 방통위 방송통계포털, KISDI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해 이용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中 톈진시, 발열 상관 없이 한국발 승객 강제격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