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밀레니얼 아이디어 경영 접목… 백복인 KT&G 사장 '소통경영'

머니투데이
  • 세종=유영호 기자
  • 2019.12.23 10: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백복인 KT&G 사장이 상상실현위원회 5기 위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KT&G
백복인 KT&G (85,500원 상승800 -0.9%) 사장이 젊은 직원들과 사업 아이디어와 기업문화 등을 함께 논의하며 ‘소통경영’을 강화한다.

KT&G는 밀레니얼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 직원으로 구성된 상상실현위원회 5기가 지난 19일 백 사장을 만나 최신 트렌드에 발맞춘 사업 아이디어와 업무·자원 효율화, 사회적 책임 활동, 조직문화 혁신 방안 등을 보고했다고 23일 밝혔다.

상상실현위원회는 2015년 백복인 사장이 취임하며 ‘소통공감’의 경영철학을 실행하기 위해 만든 조직이다. 이 조직은 직원들이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 의견을 모아 최고경영자(CEO)에게 제언하는 하의상달형 소통 방식으로 운영된다. '워라밸' 활성화를 위한 안건을 비롯해 기업문화 구축과 프로세스 혁신, 수익구조 개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제안한다.

생애주기별 가족 케어 프로그램인 ‘가화만사성’은 상상실현위원회 아이디어가 현실화된 대표적인 사례다. 직원 자녀 입학 축하부터 부모님을 위한 리마인드 웨딩까지 단계별 가족 친화 복지제도를 운영해 구성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3월 출범한 상상실현위원회 5기는 본사·영업·제조 등 각 분야에서 선발된 10명의 젊은 직원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 7월 사내 세대별 인식 차이를 조사하고 소통 활성화를 위한 아이디어를 발표했다. 이를 통해 회사 생활을 하며 발생할 수 있는 세대 간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과 리더십 변화 방향을 제시해 공감을 얻었다.

백 사장은 “사내 소통 활성화를 통한 수평적 조직문화 구축은 기업경쟁력의 원천”이라며 “앞으로도 모든 구성원이 한 방향을 바라보며 회사 발전을 위해 매진할 수 있도록 세대·계층간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