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광양제철소 폭발사고로 통제됐던 이순신 대교 통행 재개

머니투데이
  • 임지우 인턴기자
  • 2019.12.24 15: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광양=뉴스1) 지정운 기자 = 24일 오후 1시10분쯤 전남 광양시 금호동의 포스코 광양제철소 후판제2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 5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진은 사고의 영향으로 추정되는 이순신 대교 난간 휘어짐 현상이 발생한 모습.(독자 제공)2019.12.2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스코 광양제철소 내 폐열회수설비에서 발생한 포발사고로 일시 통제됐던 이순신 대교의 통행이 재개됐다.

전남 광양시는 24일 오후 1시 14분쯤 광양제철소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하자 사고 사실과 함께 여수에서 광양을 잇는 이순신대교의 통행 제한을 알렸다.

사고 현장의 인근에 있는 이순신 대교는 폭발 파편에 의한 것으로 보이는 난간 휘어짐이 발견됐다.

광양시는 화재 진화와 사고 현장 주변 정리가 시작됨에 따라 이날 오후 2시 20분쯤 이순신대교의 통행 해제를 통보했다.

이날 폭발 사고는 전남 광양시 금호동의 포스코 광양제철소 제철소 제3강공장 앞에 설치된 발전축열 복합설비를 시운전 하던 중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 있던 관계자 5명이 중경상을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광양제철소 관계자는 "자세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