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상]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 당시 상황 어땠나

머니투데이
  • 이상봉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18
  • 2019.12.24 17: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4일 오후 1시 14분께 전남 광양시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폭발은 공장 발전 설비 내부에서 발생했으며 폭음과 함께 검은 연기가 순식간에 치솟았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 5명(중상 1명, 경상 4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광양제철소 3제강 공장 페로망간 공장 유류 배관에서 폭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폭발 충격으로 이순신 대교가 흔들리는가 하면 쇳조각 등 파편이 공장 주변 도로에 날아들었다는 제보도 잇따랐다. 소방당국은 한때 이순신 대교의 차량 출입을 통제했으며 공장 주변 주민들에게도 주의를 당부했다.

소방청은 이날 "포스코 ICT ORC 발전설비와 축열설비 시운전 중 연결된 배관에서 비상의 요인에 의해 폭발이 발생했다"며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폭발이 접수된 16분 뒤인 오후 1시 30분쯤 소방관 65명, 소방차 16대가 현장에 투입돼 진화작업에 나서 오후 2시30분쯤 진화를 완료했다.

24일 오후 1시15분께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내 포스하이메탈 공장 유류탱크에 연결된 배관에서 폭발음과 화염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2명이 크게 다치고 3명이 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수습 모습./사진=독자제공
24일 오후 1시15분께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내 포스하이메탈 공장 유류탱크에 연결된 배관에서 폭발음과 화염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2명이 크게 다치고 3명이 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수습 모습./사진=독자제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