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아이폰11 출시에도 잠잠했던 부품株, 뚜껑 열어보니 '대박'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2019.12.25 15: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이폰 판매, 시장 예상보다 호조 보여…국내 부품사들 주가 최대 40% 상승

image
애플의 아이폰11 시리즈가 출시된 후 아이폰 부품을 제조하는 국내 기업들 주가가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카메라 외에 큰 변화가 없었다는 혹평이 이어진 탓에 기대감이 크지 않았지만 예상 밖의 결과가 나온 것이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향후 5G 스마트폰 출시 등이 예정돼 있는 만큼 아이폰 부품주들의 강세가 지속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2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아이폰 누적 출하량은 1억4600만대, 올해 누적 출하량 예상치는 1억9000만대에 달한다. 지난해에 비해 소폭 감소한 수치지만 시장의 예상치는 뛰어넘는다. 지난 9월 아이폰11 시리즈가 공개됐을 당시 올해 누적 출하량 예상치는 1억7000만대 수준에 그쳤다. 아이폰11이 기대보다 못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기 때문이다.

쏟아지는 혹평에 시장의 기대치가 낮아진 것이 오히려 판매에 도움이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판매가 시작된 이후 '생각보다 괜찮다'는 평가들이 나오면서 아이폰11 시리즈 판매가 예상 밖 호조를 보이기 시작했다. 충성 고객층이 두터운 점, 아직 완전하지 못한 5G 통화 품질 탓에 LTE폰인 아이폰11으로 수요가 몰린 점 등도 판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요인으로 꼽혔다.

이에 큰 움직임이 없던 국내 아이폰 부품사들의 주가는 아이폰11이 출시된 지난 9월을 기점으로 크게 올랐다. 아이폰 카메라 부품을 납품하는 덕우전자 (7,720원 상승320 -4.0%)LG이노텍 (144,000원 상승5000 -3.4%)은 각각 44%, 36% 상승했다. 디스플레이용 연성회로기판(FPCB)을 공급하는 비에이치 (20,200원 상승1200 -5.6%)도 1만6050원에서 2만250원까지 26% 올랐다. 같은 기간 덕산네오룩스 (34,350원 상승2950 -7.9%)도 2만200원에서 2만3850원까지 18% 상승했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당분간 아이폰 부품사들의 강세가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내년도 아이폰 출하량이 올해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국내 부품사들의 실적이 개선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내년도 아이폰 출하량은 2억1000만대로 예상된다. 올해에 비해 10% 이상 늘어난 수치다.

내년 출시 예정인 중저가형 모델 아이폰SE2 출시가 판매량을 끌어올릴 것이라는 분석이다. 애플은 2016년 아이폰5를 기반으로 만든 아이폰SE를 출시해 1800만대의 판매량을 기록한 바 있다. 중저가형 모델의 수요도 존재한다는 의미다. 5G 아이폰 출시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이창민 KB증권 연구원은 "애플은 퀄컴과의 특허권 분쟁으로 인해 출시 시기를 놓쳐 경쟁사 대비 5G 스마트폰 경쟁에서 뒤처진 상황이지만 분쟁 종결 합의에 성공하면서 내년 하반기에는 5G 아이폰 출시가 가능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2021년부터 애플이 신형 스마트폰 출시 전략을 수정할 방침인 점도 향후 전망을 밝게 하는 요소다. 애플은 그간 매년 가을 신형 아이폰을 공개하고 출시해왔지만 2021년부터는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 같은 변화는 시장 경쟁 심화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과 화웨이 등은 다변화된 스마트폰 라인업의 출시 시기를 분산해 연간 고른 판매량을 유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 연구원은 "애플이 신제품을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 출시함에 따라 애플 부품사들의 생산라인 가동 효율화에 힘입어 실적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