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필리버스터 종료…심재철 "국민들, 무엇이 문제인지 아셨을 것"

머니투데이
  • 김평화, 김하늬,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26 00: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종료 직후 기자회견 "한국당과 함께 해달라"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제372회 국회 (임시회) 본회의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이 종료된 후 마지막 토론자인 김태흠 의원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9.12.26/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제372회 국회 (임시회) 본회의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이 종료된 후 마지막 토론자인 김태흠 의원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9.12.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공직선거법 개정안 반대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종료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 의원들의 열변으로 많은 국민들이 무엇이 문제구나, 한국당이 이런 힘겨운 투쟁을 하고 있구나 아셨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국민들과 함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가열차게 싸워 나가겠다. 한국당과 함께 해달라"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힘겹게 싸우고 있다"며 "우리에게 주어진 마지막 저항 수단으로 필리버스터를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심손정박', 심상정 정의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등 야합 세력들은 선거법을 통과시키기 위해 불법 짬짜미를 하고 있다"며 "연동형비례대표제는 100% 연동률이 아닌 한 위헌"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같은 위헌적 제도를 억지로 끌고가 자유민주주의를 말살하고 좌파독재를 연장시키려는 매우 불순한 의도"라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27일 본회의를 열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제출돼 있다"며 "탄핵소추안은 제출한 후 24~72시간 이내 표결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바로 그것을 피하고자 홍남기 방탄국회를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국회 열지 않으면 본회의를 열 수 있는 방법이 없다"며 "회의를 열 수 있는 권한을 문 의장이 넘겨주지 않기 때문에 지금으로선 방법이 없어 대단히 안타깝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지금 의사봉을 쥐고 있는 사람이 문 의장이기 때문에 '쪼개기 국회' 진행을 막을 물리적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