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골목식당 거제도 도시락집 '1인 1라면' 사실이었다

머니투데이
  • 임지우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7,197
  • 2019.12.26 07:36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스터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스터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거제도 도시락집이 1년 만에 초심을 잃은 모습을 보였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방송한 지 1년이 된 김해 거제도로 긴급 점검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거제도 방문에 앞서 백종원은 최근 SNS에 올라온 후기 글을 확인했다. 후기 글엔 "(김밥을 시켜도) 1인 1라면 주문이 필수라 불편하다", "김밥 안에 톳 양이 줄었다", "현금 결제를 요구한다" 등의 내용이 있어 백종원을 놀라게 했다.

후기 글의 실체를 점검하기 위해 제작진은 손님으로 위장하고 식당에 찾아갔다. 확인 결과 현금 결제 유도문은 사라져 있었다. 그러나 '1인 1라면' 규칙은 사실인 것으로 드러났다. 김밥만 시켜서 홀에서 먹는 것이 안된다는 것을 본 백종원은 "말이 되냐"며 분노했다.

제작진이 주문한 톳 김밥 안의 톳 양도 일정하지 않았고, 거미새 라면을 맛본 제작진은 "해물 맛이 나지 않고 맵다"고 평가했다.

이들이 영상을 촬영 중인 걸 확인한 도시락집 사장은 "영상을 지우라"고 강력하게 요구하며 가게 밖을 살피기도 했다.

이어 방송된 예고편에선 백종원이 직접 도시락집 사장을 대면했다. 예고편엔 백종원이 "초심을 다 잃어버렸다, 실망감을 줬다"며 분노하는 장면이 나와 긴장감을 더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오를텐데 왜 팔아요?"…LG엔솔 직원들 우리사주 지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