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추위에 심뇌혈관 골든타임 왜 2~3시간일까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26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 평소 확인 중요

강추위에 대비해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가 26일 심뇌혈관 질환 환자들에게 응급 대응 요령을 숙지할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기온이 내려가면 혈관이 급격히 수축되고 혈압이 상승해 심근경색과 뇌졸중이 많이 발생한다. 지난 10년간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월별사망자 수는 날씨가 추워지는 10월부터 급증하기 시작해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는 1월에 정점을 찍고 일교차가 큰 3월까지 이어지는 추세다.

주요 사망원인인 심근경색과 뇌졸중은 증상이 갑자기 나타나지만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사망과 장애를 막을 수 있다. 갑작스런 가슴통증이 30분 이상 지속되거나 호흡곤란, 식은땀, 구토, 현기증 등이 나타나면 심근경색을 의심해야 한다. 또 한쪽 마비, 갑작스런 언어 및 시각장애, 어지럼증, 심한 두통 등은 뇌졸중의 조기 증상이다.

심근경색과 뇌졸중은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119에 연락해 가장 가깝고 큰 병원 응급실로 가는 게 중요하다. 심근경색은 2시간, 뇌졸중은 3시간 이내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 해당 시간 내에 가깝고 큰 병원 응급실에 도착해 재관류 요법(막힌 혈관을 다시 흐르게 뚫어주는 것)을 받으면 정상을 회복하거나 장애를 거의 의식하지 않는 상태까지 호전될 수 있다.

무엇보다 심뇌혈관질환 예방과 관리를 위해 평소 정기적인 혈압, 혈당 및 콜레스테롤 수치 확인과 9대 생활수칙을 준수하는 게 중요하다. 흡연, 음주, 신체활동 부족 등 생활습관 요인과 선행질환인 고혈압, 당뇨병 등의 지속적인 관리는 필수다.
강추위에 심뇌혈관 골든타임 왜 2~3시간일까

심뇌혈관질환자는 미세먼지에도 주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나쁨'일 때는 외출을 자제하고 활동량을 줄여야 한다. 보건용 마스크는 필수다.

정은경 질본 본부장은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건강한 생활습관 실천이 중요하다"며 "응급상황에 대비해 평소 심근경색 및 뇌졸중 증상을 미리 알고 대처요령을 익혀두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