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경연 "내년 초 기업들 경기 전망도 기대 이하"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26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월 BSI 조사 결과…제조업 경기 소폭 상승

한경연 "내년 초 기업들 경기 전망도 기대 이하"
주요 기업들은 내년 초에도 경기가 크게 나아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내년 1월 전망치는 90.3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이달 전망치(90.0)보다 소폭 개선된 것이나 여전히 기준선을 한참 밑도는 낮은 수치다. BSI 전망치가 '기준선'(100)을 넘으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기대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이며, 100을 밑돌면 그 반대다.

정부는 내년 재정확대를 통해 경기반등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음에도 대내외 불확실성이 지속된 탓에 기업들의 부정적 심리는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내년 1월 지표를 보면 내수(91.7), 수출(94.5), 투자(95.2), 자금(97.0), 재고(101.8)*, 고용(97.5), 채산성(95.8)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실적치 부진은 만성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실적치는 56개월 연속 기준선을 하회했다.

실적치를 부문별로 보면 내수(93.8), 수출(96.3), 투자(97.5), 자금(97.9), 재고(101.4), 고용(95.4), 채산성(94.0)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다만 미중 무역갈등 완화와 반도체 업황 회복 등에 대한 기대감으로 제조업의 경기 전망(88.1)이 지난달(84.6) 대비 소폭 상승했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도 한국의 경기선행지수가 2017년 6월 이후 무려 29개월 만에 소폭 반등(0.03p)한데 이어 한국 제조업 PMI지수 역시 49.4로 소폭 상승(1.0p)했다고 평가했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일자리전략실장은 "내년 정부가 내세운 성장률 달성을 위해서는 민간기업 활력 회복이 중요하다"면서 "규제혁파로 기업이 활동하기 좋은 여건 조성과 시장이 자발적으로 투자에 적극 나설수 있도록 투자 인센티브 강화를 위한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