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자수첩]'모빌리티' 사업 돈이 됩니까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06 17: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동차 기업보다는 '모빌리티 기업'이 더 환영받는 시대다. 주요 자동차 회사들이 자동차보다는 모빌리티(이동성)을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모빌리티라는 개념이 아직은 모호한 게 사실이다.

새해 현대차그룹의 신년회에 나온 단어를 보면 개념이 어렴풋이 보인다. '자율주행', '로봇', 'UAM(도심항공모빌리티)', '스마트시티',등이 언급됐다. 다양한 탈 것으로 '이동의 진화'라는 고객의 욕구를 충족시키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면에는 '이 중에 하나라도 걸려라'와 불안함도 엿보인다. 자동차는 안팔리고, 수익성은 악화되는 상황에서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간절함이 담긴 것 같다.

현대차그룹은 신년회에서 수익성을 강조했다. 양보다는 질이라는 의미다. 하지만 다양한 모빌리티 사업 진출은 수익성과 거리가 멀다. 모빌리티 기업 중 아직 수익을 내는 기업은 찾아보기 힘들 정도다.

갈피를 못 잡는 것은 현대차그룹만의 문제는 아니다. 독일 다임러(벤츠)와 BMW가 야심차게 준비한 차량공유 합작 벤처 ‘셰어나우’는 지난달 사업축소를 결정했다.

차량 소유의 개념이 약해지자 두 기업이 손잡고 차량공유 시장에 진출했지만 소비자는 외면했다. 대표적인 차량공유 기업 우버도 수익을 내지 못하고 있다.

'변해야 산다'는 불안감에 너도나도 모빌리티 사업에 뛰어들었지만 결과는 아직 없다. 모빌리티 사업이 막연하게 과장된 것 아닌지, 기존 자동차 산업이 너무 과소평가된 것은 아닌지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모든 직원들에게 스타트업 창업가와 같은 생각을 요구하지만 스타트업의 대다수는 돈을 못 번다. 결국 누군가는 '자동차'라는 본질에 집중해야한다.

[기자수첩]'모빌리티' 사업 돈이 됩니까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