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디카프리오 "놀라운 영화"…봉준호, 할리우드서 인기폭발

머니투데이
  • 박준이 인턴기자
  • 2020.01.07 08: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뉴스1
골든글로브를 수상한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할리우드 스타들 사이에서 '대세'로 자리매김했다.

뉴욕타임스(NYT)는 5일(현지시간) '골든글로브 파티 : 모두가 기생충을 만든 사람을 만나고 싶어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할리우드에서 열리는 각종 행사에서 봉 감독의 인기가 뜨겁다고 보도했다.

NYT는 이날 열리는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앞두고 지난 3일 로스앤젤레스 선셋타워호텔에서 열린 '기생충' 파티에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비롯한 할리우드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봉 감독에게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날 파티에 참석한 디카프리오는 봉 감독과 악수를 하면서 기생충을 "놀라운 영화"라고 말했다. 그는 기생충와 골든글로브를 두고 경쟁했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출연 배우이기도 하다.

NYT는 "'기생충' 속 파티는 엉망이 됐지만, 적어도 금요일(3일)에 열린 파티는 그보다는 상당히 좋았다"면서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앞두고 지난 주말 열린 수많은 파티 중 '기생충' 파티 티켓이 가장 인기였다고 전했다.

4일 아침 인디펜던트 스프릿 어워즈(Independent Spirit Awards)가 주최한 브런치 행사에서도 봉 감독의 인기는 식을 줄 몰랐다. NYT는 "봉 감독은 걸음을 옮기기 힘들 정도로 사람들에게 둘러싸였다"면서 "사람들은 그에게 행운을 빌었고 사진을 찍자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봉 감독은 NYT에 "영화 제작자들과 아티스트들을 만나는 것을 좋아하지만 이런 파티는 굉장히 낯설다"면서 "한국에서는 이런 행사 때 다들 앉아있는데, 여기서는 다들 서 있다. 이따금 내 다리가 아프다"며 수줍은 미소를 지었다고 전해졌다.

'나이브스 아웃'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의 라이언 존슨 감독도 봉 감독에 대해 "나는 그의 굉장한 팬"이라며 "이전에 비행기 앞에서 봉 감독에게 내 소개를 수줍게 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NYT는 "지난 4일 넷플릭스가 주최한 파티에서 존슨 감독은 자신이 전날 참석했던 '기생충' 파티 얘기에 여념이 없었다"고 밝혔다. 존슨 감독은 "시상식 시즌이 좋은 이유 중 하나는 봉 감독처럼 당신이 존경하는 사람들을 만날 기회를 얻는 것"이라며 봉 감독에 대한 관심을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