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승연 "집에서 울고만 있어야 하나" 분노, 왜?

머니투데이
  • 김도엽 인턴기자
  • 2020.01.08 08: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가수 겸 배우 한승연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한승연이 밤사이 적은 두 개의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카라 출신 배우 한승연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나만 물어보겠다. 소중한 사람을 잃은 사람은 집에서 울고만 있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렇지도 않지만, 진심으로 내가 불안정할 것 같아서 걱정돼서 못 쓰겠으면 최소한 예의는 지켜야 하지 않나. 손바닥 뒤집듯이 뒤집을 거면 예의는 지키시라고요"라고 분노를 표했다.

한승연은 "저는 그럼 언제까지 가만히 있어야 적당한 기간인 건가요? 소중한 사람 잃어는 보셨나요? 연예인에게 악플 따위 신경 쓰지 말라고 얘기하면서 당신들은 신경 쓰이십니까?"라고 따져 묻기도 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고(故) 구하라의 사망으로 인해 차기 활동을 약속한 제작사 측에서 한승연 측에 '애도 기간'이라는 이유로 이를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에 대해 적은 것이라 추측했다. 한승연은 해당 게시물 서두에 "인터넷하는 그대들에게 하는 얘기는 아니에요"라 적기도 했다.

가수 겸 배우 한승연이 일본에서의 스케줄을 위해 지난해 12월 24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가수 겸 배우 한승연이 일본에서의 스케줄을 위해 지난해 12월 24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일각에선 해당 글이 악플러들을 대상으로 쓴 글이라 추측해 한승연을 걱정했다. 그러자 한승연은 기존 게시물을 삭제하고 "악플러들한테 한 얘기는 아니었는데 많은 분들이 걱정하셔서…"로 시작하는 새 글을 올렸다.

한승연은 "악플? 예전에도 지금도 저는 악플러들의 인생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그들이 키보드 위에서 재미를 쫓는 동안 저는 열심히 살아서 절대 부끄럽지 않다. 자긍심 가질만한 인생을 만들어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승연은 "알량하고 의미 없는 재미를 쫓는 안타까운 사람들에게 나의 시간과 감정을 줄 생각은 없다"며 "몇 명은 눈여겨보고 캡처하고 있다. 재미를 너무 쫓다가는 정말 망가지는 수가 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