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세균 "신재생에너지 비중 높이는 정책, 장관 때부터 시작"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2020.01.08 14: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탈원전 정책이 아니라 에너지 전환정책"

image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총리 임명동의에 관한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8일 "후쿠시마 사고 이후 원전에 대한 국민의 시각이 바뀌었다"며 "이미 산자부 장관 재직시절에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높여야 한다는 정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무총리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 후보자는 "신재생 에너지는 우선 위험이 없고 환경친화적이며 안정적인 공급도 가능하다"며 "원전과 석탄발전소, 신재생에너지 전체를 묶어 우리에게 필요한 에너지를 적절히 공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탈원전이란 말이 사실과 다르다고도 지적했다. 정 후보자는 "우리나라 에너지정책이 탈원전 정책이라고 표방되는 것은 사실과 맞지 않다"며 "에너지 전환정책이다"라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원전의 수명이 짧아도 60년이다"라며 "60년 이상 원전을 쓸텐데 어떻게 탈원전인가 그것은 명확한 표현이 아니며 신재생 에너지를 쓴다고 해도 급격하게 전환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정 후보자는 신재생에너지 산업 육성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 후보자는 "신재생에너지는 국내산업에도 중요하지만 수출산업화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