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IT업계가 車시장에 눈독 들이는 이유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2020.01.11 06: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소니 자율주행차 '비전-S'. /사진=소니
최근 국내를 비롯해 글로벌 IT업계가 새로운 미래 먹거리로 떠오르는 모빌리티 시장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 중인 'CES 2020’(세계최대가전전시회)에서는 모빌리티가 뜨거운 이슈다. 기존 자동차 업체와 IT 기업의 협업뿐 아니라 IT 기업의 모빌리티 시장으로의 직접 진출도 늘어나고 있다.


'소비자 가전' 대표 소니…자율주행차 선봬


소니 자율주행차 '비전-S'. /사진=소니
소니 자율주행차 '비전-S'. /사진=소니
소니는 CES 2020에서 전기·자율주행차 시제품 '비전-S'를 첫 공개 했다. 소니는 그간 완성차 업체에 부품을 공급해왔지만, 이번에 직접 자율주행 자동차를 선보인 것.

소니가 선보인 비전-S는 센싱 기술과 엔터테인먼트 솔루션 등 소니 기술력의 집약체라 할 수 있다. 이미지센서와 ToF(비행시간거리측정) 센서 등 총 33개를 차량에 탑재해 내·외부에 있는 사람과 사물을 감지하도록 했다. 이는 높은 수준의 자율 주행에 있어 필수다.

차량 내 시트에는 소니 오디오 기술이 들어갔다. ‘360 리얼리티 오디오’ 스피커는 차량 내에서 입체적인 소리를 구현한다. 또 차량 전방에는 파노라마식 대형 화면을 탑재해 직관적인 사용성을 제공한다.

소니 자율주행차 '비전-S' 내부 모습. /사진=소니
소니 자율주행차 '비전-S' 내부 모습. /사진=소니
소니는 지속해서 첨단 기술을 접목해 안전성과 신뢰도를 높이는 동시에 혁신적인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통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요시다 켄이치로 소니 사장 겸 CEO(최고경영자)는 "지난 10년 동안 모바일이 우리 생활을 송두리째 변화시켰다면 앞으로의 큰 흐름은 모빌리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뜨거운 모빌리티…국내 업체도 적극 참전


삼성전자는 글로벌 차량 오디오 업체 하만과 세계 최초로 5G(5세대이동통신) 기술을 적용한 TCU(차량용 통신 장비)를 별도 키오스크를 마련해 기술을 공개했다. 이 장비는 내년에 양산되는 BMW의 전기차 '아이넥스트(iNEXT)'에 탑재된다. 이는 실제 차량에 적용되는 첫 사례이자 삼성전자와 하만이 공동 개발한 제품의 첫 상용화다.

'CES 2020'에 마련된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디지털 콕핏 2020'을 시연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CES 2020'에 마련된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디지털 콕핏 2020'을 시연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LG전자는 유럽의 차량용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룩소프트(Luxoft) 함께 미국에 조인트벤처를 설립하며 모빌리티 역량 강화에 나섰다.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커넥티드카 OS(운영체제)인 '웹OS 오토'(webOS Auto)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콕핏, 뒷좌석 엔터테인먼트시스템, 지능형 모빌리티 시스템 등을 개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협업으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솔루션도 선보인 바 있다. MS의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Azure)'를 기반으로 작동하는 웹OS 오토다.

SK텔레콤도 글로벌 기업과 손잡고 모빌리티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낸다. 글로벌 전기차 기업 바이톤과는 차세대 IVI((차량용 인포테인먼트) 개발을 협업하고, 전장기업 파이오니아 스마트 센싱 이노베이션즈과는 '자율주행의 눈'으로 평가받는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제품을 개발했다.

이번 CES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네이버와 카카오도 초정밀지도, IoT, 커넥티드카 플랫폼 등을 개발하며 자율주행차를 포함한 모빌리티 시장 진출을 준비 중이다.


플랫폼 경쟁 치열…올해 완성차까지


/사진=SK텔레콤
/사진=SK텔레콤
실시간 자율주행을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는 컴퓨팅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은 제한된 시간 내에 복잡한 자율주행 인공지능을 실시간으로 작동시켜야 한다. 이를 위해 여러 기업이 앞다퉈 자율주행에 특화된 컴퓨팅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엔비디아는 그래픽 카드 병렬 처리 기술을 사용해 자율주행 컴퓨팅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에 더해 플랫폼에 특화된 딥러닝 기반의 AI 소프트웨어 플랫폼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인텔도 모빌아이를 인수하고 자율주행 컴퓨팅 플랫폼과 그에 특화된 자율주행 인공지능을 제공하는 데 적극적이다. 그뿐 아니다. 르네사스 일렉트로닉스나 퀄컴 등 여러 반도체 기업에서 자율주행 컴퓨팅 플랫폼을 선점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현재 자율주행차 기술에서 가장 앞서고 있는 것은 구글이다. 구글은 2009년부터 자율주행 연구를 시작했고, 올해 상용화까지 전망된다. 구글은 자율 주행을 위해 필수인 주행 데이터를 업계 통틀어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IT업계 모빌리티 시장 눈독 들이는 이유


/사진=구글 웨이모
/사진=구글 웨이모
IT업계가 자동차 시장에 이렇게 눈독 들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자동차가 이동 수단을 넘어 신기술의 집합체이자 하나의 플랫폼으로 진화했기 때문이다.

플랫폼은 본래 기차역의 승강장 구조물을 의미하는 말이지만 현재는 그 의미가 확대돼 여러 산업 분야에 두루 쓰인다.

예컨대 스마트폰 OS(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나 iOS(아이폰OS)도 플랫폼으로 통한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은 대표적 소셜 미디어 플랫폼이고 AI 플랫폼엔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트, 시리, 빅스비 등이 있다.

플랫폼은 새로운 기술·프로그램·프로세스·서비스가 발전할 수 있는 기반 기술이나 네트워크, 또는 생태계가 된 셈이다. 때문에 IT 업계가 모빌리티에 투자하는 것은 플랫폼 선점으로 미래 자율주행 자동차 시장을 주도하기 위함이다.

아직 승자가 없는 모빌리티 플랫폼을 선도한다면 플랫폼 자체로도 매출을 올리겠지만 그 플랫폼을 바탕으로 개발한 자율주행 앱과 서비스로 보다 다양한 신규 시장을 개척할 수 있게 된다.

업계관계자는 "자동차는 내연기관이 아니라 전자제품의 집약체고 하나의 플랫폼이 된 지 이미 오래"라며 "IT업계가 모빌리티에 투자하는 것은 초기 시장에서 플랫폼 선점으로 주도권을 쥐기 위한 노력"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뱃돈으로 골라줄만한 '중후장대' 주식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