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주광덕 "'이성윤 조롱문자' 직접 보진 않고 들었다"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VIEW 10,182
  • 2020.01.13 11:0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해당 문자 입수사실 없고 누구에게 보낸지 몰라"..."문자 언급은 법무국장 감찰 필요하단 의미"

image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법무부의 검찰 고위 인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주장한 '이성윤 조롱 문자'와 관련해 "(해당) 문자를 입수한 사실은 아직 없다"고 13일 밝혔다. 주 의원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부임하는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법무부 인사에서 좌천된 검찰 간부들에게 조롱성 문자를 보냈다고 전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이날 오전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누가 문자를 받은 사람이었는지 잘 모른다"며 "검찰에서 들은 것은 문자를 받은 사람이 조롱당했다고 느끼며 상당히 불쾌해 했다는 이야기였다"고 설명했다.

주 의원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말한 내용도 이런 내용이 있으니 윤석열 검찰총장을 (법무부장관에 대한 항명으로) 감찰할 것이 아니라 이 부분을 감찰해 달라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주 의원의 이날 해명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밝힌 내용과 다소 차이가 있다. 주 의원은 전날 국회 정론관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이 국장을 대검에 직권남용과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고발하겠다는 기자회견을 하면서 이 국장이 좌천된 검찰 고위 간부들을 조롱하는 문자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당시 이 국장이 보냈다는 문자에 대해 "문자 첫 부분에는 약을 올리는 듯한 표현이, 중간에는 독설에 가까운 험한 말이 있었다"며 "문자 마지막 부분에는 '주님이 함께하기를 바란다'는 도저히 정상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표현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문자에 대해 "마치 권력에 취해 이성을 잃은 듯한 문자였다"고 표현했다. 주 의원은 또 "이 문자에 동료 검사들이 경악하고 깊은 상처를 입었다고 한다"며 "검찰 조직을 권력에 취해 유린하는 듯한 문자를 발송한 검찰국장을 법무부는 즉각 감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을 만나서도 "문자 내용은 아직 밝힐 단계가 아니다"라며 "인사 직후 보낸 것으로 안다. 문자를 받은 사람도 검사장 이상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검사장) 전체에게 다 보냈는지 몇 사람에게만 보냈는지는 확인 못했다"면서도 "몇 사람에게 보낸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주 의원의 해명 후 법무부가 해당 문자로 추정되는 전문을 공개하고, 이 국장이 전면 부인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법무부가 전날 공개한 문자는 "존경하는 ○○님! 늘 좋은 말씀과 사랑으로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님께서 참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늘 관심을 주시고 도와주신 덕분에 그래도 그럭저럭 여기까지 왔다고 생각하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평화와 휴식이 있는 복된 시간되시길 간절히 기도드립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국장도 이날 한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주 의원의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고 명백한 명예훼손이다. 검찰 인사 이후에 대검 간부 누구에게도 문자를 보낸 바 없다"며 "주 의원은 본인이 주장하는 문자를 즉각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 국장은 다만 "유일하게 강남일 전 대검 차장과는 업무 협의 성격의 문자를 주고받았다"며 "인사 전날(7일) '그동안 도와줘서 고맙다'는 문자를 보낸 것"이다. (주 의원의 주장처럼) 인사 이후에는 그나마 어떤 문자도 주고받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법무부가 공개한 전문도 이 국장이 강 전 차장과 주고받은 문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커지자 주 의원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문자메시지를 언급한 것은) 윤 총장 감찰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오히려 감찰하려면 이 국장을 감찰하는 것이 더 맞다'고 주장한 것"이라며 "기자회견 본질은 그보다 추 장관과 이 국장을 고발한다는 것과 윤 총장의 항명 여부에 대한 국정조사를 하자는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