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이미영 "친오빠 '맹구' 이창훈, 폐암 투병 끝에 완치"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VIEW 22,217
  • 2020.01.13 11: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13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한 이미영은 친오빠 이창훈의 폐암 완치 소식을 공개했다. /사진=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예고
배우 이미영이 '맹구'로 유명한 코미디언 이창훈의 근황을 전한다. 코미디언 이창훈은 이미영의 친오빠다.

13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딸 전보람과 함께 출연한 이미영은 친오빠 이창훈의 폐암 완치 소식을 공개했다.

이미영은 이창훈의 폐암 투병 소식에 대해 "오빠가 살려고 그랬는지, 검사받으러 갔다가 초기에 폐암을 발견했다"며 "수술 후 5년이 지나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창훈이 돌연 연예계에서 자취를 감춘 이유로 "정극을 하고 싶었던 사람인데 맹구로 너무 떠버려 오빠도 힘들어했다"며 "다른 역할은 안 되고 어느 정도 (코미디) 하다가 미련 없이 (연예계를) 떠났다"고 전했다. 이미영은 "지금은 비연예인으로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1975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이창훈은 '봉숭아학당'의 전설적인 캐릭터 '맹구'를 탄생시킨 인물이다. "하늘에서 눈이 내려와요" 등 유행어로 큰 인기를 얻으며 1992년 KBS '코미디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그러다 그로부터 7년 뒤 연예계에서 자취를 감췄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