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용 "떠날 사람은 유희석…이국종 교수님 힘내시라"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16,330
  • 2020.01.14 10: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국종 교수가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대기하고 있다./사진=뉴스1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이 이국종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에게 욕설을 하는 녹취록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복심인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이 "한국을 떠날 사람은 의료원장"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대변인은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환자의 생명권과 응급의료현장의 시스템 개선을 위해 자신을 돌보지 않은 한 사람에게 감사와 보상은 고사하고 쌍욕 세례를 퍼붓는 병원장의 갑질행태가 참으로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작년 국회 안행위의 국정감사장에서 참고인으로 출석했던 이국종 교수님의 발언이 당시 마음에 걸렸었다"며 "침울하고 힘없이 '여기까지인가 보다'라고 의기소침하던 이국종 교수님의 심정을 이제야 알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을 떠날 분은 이국종 교수가 아니라 아주대 유희석 원장이다. 이국종 교수님 힘내시라"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MBC는 유 원장이 이 센터장을 향해 욕설을 했다는 내용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는 "때려쳐, 이 ××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말이야. 나랑 한 판 붙을래?"라며 몰아부쳤고, 이 센터장은 "아닙니다. 그런거"라고 대답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 일 뒤 이 센터장은 병원을 그만두고 한국을 떠나는 것까지 고민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센터장은 지난달 15일부터 해군사관학교 생도 등과 함께 태평양 횡단 항해 해군훈련에 참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센터장은 태평양으로 떠나기 전 취재진과 만나 "병원에서는 나만 가만히 있으면 조용하다고 했다. 내가 틀렸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한국은 원래 그렇게 하는 나라가 아닌데"라고 말하며 한국을 떠나는 것까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19' 쇼크 현실로…하루새 505명 늘어 총 1766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