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중권 '난사'…"얼마나 처드실지", "유시민 미쳤다"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05
  • 2020.01.14 10: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검경수사권 조정안' 의결 다음날 날선 비판…"檢, 권력의 애완견으로 만들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제공=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제공=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검경수사권 조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다음날인 14일 “검찰을 권력의 애완견으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윤 총장(윤석열 검찰총장)만 물러나면 한 판 흐드러지게 친문적폐들의 잔치가 벌어지겠네”라며 이같이 적었다.

진 전 교수는 “벌써부터 이 지경인데, 검찰의 손발을 꽁꽁 묶어 놓았으니 앞으로 얼마나 더 해 처드실지”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건 그렇고 군사정권 시절 우리 같은 ‘개털’들을 괴롭히는 것은 검찰이 아니라 경찰 아닌가”라며 “사실 그 동안 구타, 협박, 고문 등 피의자의 인권을 유린하는 행위를 한 건 외려 경찰이었잖아. 증거 조작해, 애먼 사람 20년 ‘빵’ 살린 것도 경찰이었고”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진 전 교수는 “선동가들은 자신들이 선동할 사람들에게 사실의 전부를 말하지 않는다”라며 “사실의 일부만 제시한 후 그것으로 허구적 전체상을 구성하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유시민씨도 마찬가지”라며 “사실 그 문제를 가지고 통화를 할 때 우리 둘은 문제의 표창장이 물리적으로 위조됐다는 사실을 아예 전제하고 얘기했다”라고 썼다.

이어 진 전 교수는 “그의 논리는 이런 것이었다. 설사 그 표창장을 정경심이 위조했더라도, 총장이 표찰발급의 전결권을 정교수에게 넘겨줬다면, 물리적으로 위조된 그 표창장도 법적으로는 유효하다는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유시민씨, 표창장을 정경심이 수제작했다는 얘기는 자기 추종자들에게 절대 안 하죠? 바로 그런 식으로 대중을 기만하는 것”이라며 “그때 또 하나 들고 나온 논리, 이 역시 황당한데 표창장의 원본이 사라진 이상 정 교수측이 가진 사진 속의 사본이 위조인지 확정적으로 밝혀질 수 없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비교할 원본이 없으니 사본의 진위여부를 법정에서 확정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제가 오죽 했으면 이 전화 끊고 심 대표에게 전화해 대뜸 ‘유시민씨가 미쳤어요’라고 했겠나”라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