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주대 외상센터, 간호사 지원비용 문제없다"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민승기 기자
  • 2020.01.14 17: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복지부, 17개 외상센터에 532억 지원…의사 1인당 1.4억, 간호사 초과인원당 4000만원 지원

image
"아주대학교 권역외상센터(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에 지원한 간호인력 충원 비용이 기존 초과 간호인력들의 임금으로 지급된 건 문제가 없습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14일 아주대의료원과 권역외상센터 간 갈등 요인으로 지목된 간호인력 비용 지원 문제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권역외상센터는 일반 응급실에서 처치 범위를 넘어서는 총상·다발성 골절·출혈 환자(중증외상환자)가 병원 도착 즉시 응급수술 및 치료를 실시할 수 있는 시설·장비·인력을 갖춘 외상전용 치료센터를 말한다.

복지부는 2019년 기준 총 17개 권역외상센터에 532억원을 지원했다. 17개 권역외상센터 중 14개가 개소한 상태다. 의사인건비는 1인당 1억4400만원, 간호사는 법적 기준 초과 충원 시 1인당 4000만원이다. 이외에도 코디네이터, 운영지원비도 지원하고 있다.

아주대의료원장이 권역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에게 "때려쳐, 이XX야. 꺼져." 등의 욕설을 퍼붓는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는 외상센터 관련 문제는 크게 인력과 병상 부족, 닥터헬기 세 가지다.

우선 권역외상센터는 운영 기준상 간호사 1명이 3병상을 돌보도록 규정하고 있다.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의 경우 중환자병상 40병상, 일반병상 60병상을 운영중이기 때문에 최소 인력은 64명이다. 아주대 권역외상센터는 정부의 지원 전에도 그 기준을 28명 초과한 92명의 간호사를 채용하고 있었다.

문제가 된 건 정부가 2017년 귀순 북한군 총격 사건 이후 2018년부터 충원 간호인력 1인당 4000만원을 지원하기로 하면서다. 아주대의료원 측은 정부로부터 22억원을 지원받아 36명을 충원, 현재 총 128명의 간호사를 확보했다. 64명을 모두 새로 충원하는 대신 기존 초과 채용 인력도 정부 지원금 대상에 포함시킨 것. 결국 외상센터에서 정부 지원으로 기대했던만큼 간호사의 추가채용이 이뤄지지 않은 셈이다.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의 이 같은 정부 지원금 처리에 대해 복지부는 정원외 추가인력에 대한 지원이므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닥터헬기 관련해선 운행 재개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닥터헬기는 지난해 9월부터 운영하기 시작했는데 10월31일 독도에서 같은 기종 헬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복지부가 운행을 중단했다. 외상센터와 본원의 갈등 문제가 아니라는 것. 오히려 안전을 위해 점검 중이라는 게 복지부의 설명이다. 지난 주말 소방중앙구조본부에서 똑같은 기종의 헬기를 운행 재개했고 기체결함도 없는 것으로 확인돼 복지부는 닥터헬기도 곧 다시 운행할 계획이다.

반면 이국종 교수가 지적한 병상이 부족해 문제가 됐던 바이패스(환자 수용불가)에 대해서는 복지부에서도 아주대의료원측에 문제 제기를 했다고 밝혔다.

복지부 관계자는 "본원(아주대병원)과 외상센터의 갈등으로 협조가 안됐던 건 사실"이라며 "이에 본원을 방문해 직접 '외상센터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전달했고, 현재는 개선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외상센터에 문제가 발생하면 이번처럼 개선을 요구하고, 그래도 개선되지 않으면 실제 조사를 나갈 것"이라며 "하지만 정부는 외상센터가 잘 운영되는 게 중요하므로 센터와 본원의 관계가 잘 유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권역외상센터 선정 시 본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전제로 지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권역외상센터에 초기 시설·장비 구축비용으로 80억원의 국비를 지원하는데, 본원에서 외상센터를 더 이상 운영하지 않을 경우 지원한 국비는 환수 조치한다는 입장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