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징역 10개월' 원유철 "항소심서 반드시 무죄 받아내겠다"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2020.01.14 14:5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원 의원 "16개 기소 혐의 중 대부분 무죄…걱정 끼쳐드려 송구"

image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이 14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진행된 1심 선고 공판를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 사진=강민석 기자 msphoto94@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은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2심 재판에 성실히 임해서 무죄를 반드시 받아내겠다"고 14일 밝혔다.

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려 "무려 16개의 기소된 혐의 중 대부분 무죄가 선고 되고 일부 3개 유죄 선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의원은 "정치자금법 위반 관련 돼서는 불법성이 약해 피선거권을 박탈(100만원 이상)할 만한 사유가 안된다며 재판장님께서 90만원을 선고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알선수재 혐의는 10개월이 선고됐는데 이는 제가 항소심에서 반드시 무죄를 입증할 것이고 자신있다"며 "이유야 어찌됐든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말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환승)는 이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및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원 의원에게 징역 10개월과 벌금 90만원, 추징금 2500만원을 선고했다. 뇌물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각각 무죄와 면소판결했다.

재판부는 원 의원이 신풍제지 회장으로부터 직원 여러명의 명의로 이른바 ‘쪼개기 후원’을 받은 혐의에 벌금 90만원을 선고했다.

2012년 11월 지역구인 평택 지역 설비업체로부터 부탁을 받고 490억원대 대출청탁을 한 뒤 3000만원을 받은 혐의와 정치자금 중 일부를 직원 허위급여 명목으로 지출한 혐의에는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한폐렴 세번째 확진자, 23~24일 집밖에 돌아다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