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필리핀 화산 폭발 사흘째…"탈(taal) 섬 동식물 다 죽었다"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VIEW 21,279
  • 2020.01.14 16: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화산재로 뒤덮인 나무들/사진=AFP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 탈(Taal) 화산이 폭발하며 탈 섬에 있던 동식물이 모두 폐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크 팀발 필리핀 국가재해위기관리위원회(NDRRMC) 대변인은 14일(이하 현지시간) 필리핀 AN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주민들을 가장 먼저 대피시킨 다음 동물을 구조하려 했지만, 구조대원들이 다시 현장에 돌아가려 했을 땐 상황이 악화돼서 그렇게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팀발 대변인은 "공중 관찰 결과 화산의 동식물들이 이미 다 죽어있다는 통보를 받았다. 구조대원들은 현장으로 다시 돌아갈 이유가 없어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제 탈 화산섬이 '무인(無人)지대'로 간주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팀발 대변인은 "그곳엔 지역사회가 재건될 수 없다. 그 섬을 떠난 사람들은 다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약 65km 떨어진 탈 화산은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폭발했다. 화산재 기둥과 수증기가 15km 높이로 치솟았으며, 폭발 이후에 지진이 세 차례나 발생했다. 폭발 다음날인 지난 13일엔 화산 북쪽 측면에 생긴 새로운 균열에서 용암이 500m 높이까지 분출되기도 했다.

당국은 '폭발성 분화' 가능성을 경고하며 인근 지역에 대피령을 내렸다. AFP통신에 따르면 대피한 이들의 숫자가 2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

전문가들은 탈 화산 폭발이 수개월 간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현지 매체 마닐라타임스에 따르면 연구소의 안토니아 보르나스 화산감시 및 폭발예측 분과장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탈 화산 폭발 역사를 들여다볼 때 폭발이 짧으면 며칠, 길면 몇달 갈 수 있다"고 말했다.

탈 화산은 1754년에 폭발이 무려 7개월이나 지속됐다. 1911년에는 마그마성 분화가 비교적 짧은 3일 동안 이어졌지만, 1335명이 사망하고 약 200명이 다치는 등 대규모 인명 피해를 가져왔다. 보르나스 과장은 "폭발은 반복해서 발생할 수 있다"며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속보세번째 확진자, 23~24일 지역사회 활동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