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황교안 "대통령 신년회견, 변화와 성찰 바랐으나… "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2020.01.14 19: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더이상 설득·비판 의미 없어…총선에서 심판만이 답"

image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0년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남은 임기 역시 폭정과 실정으로 일관하겠다는 선언이었다"고 평가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오늘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다시 한 번 우리를 좌절하게 만든다. 문 대통령에게 변화와 성찰을 바라는 것은 역시나 헛된 기대일 뿐이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나는 잘못한 것이 없다'는 독선과 오기로 가득한 자기합리화와 '국민 위에 친문'이라는 기조만 가득했다. 민심은 외면하고, 대한민국을 잘못된 길로 몰고 간 '위험한 초심'만 고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과 집권여당, 그리고 어용 야당들에게 민생은, 그저 자유한국당을 고립시키고 공격하기 위한 핑계에 지나지 않는다"며 "정말 민생을 최우선으로 여긴다면, 이토록 독재 악법으로 국회를 파행으로 내몰고 본회의장을 폭거로 얼룩지도록 만들겠나. 민생 없는 20대 국회, 국민을 저버린 20대 국회"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또 "온 몸으로 막아보고, 삭발도 하고, 단식도 해보고, 국민과 함께 목소리 높여 규탄해봤지만 결국 이 무시무시한 다수의 횡포 앞에 의회 민주주의는 쓰러지고 말았다"며 "제1야당을 배제한 채 '독단적 끼리끼리 본회의'를 마치고 권력에 취해 축배를 들었다는 이야기에 과거 민초의 고통은 거들떠도 보지 않은 채 향락을 즐기던 탐관오리가 떠오른다. 국민의 눈물, 들끓는 민심은 보지 않고, 오직 장기집권의 탐욕에만 빠져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더 이상의 설득도, 비판도 이제는 의미가 없어 보인다. 최소한의 양심과 도의도 저버린 세력에게는 오직 심판만이 답이다"라며 "4월 15일은 문재인 정권만 살고 대한민국이 죽느냐, 대한민국이 살고 문재인 정권을 멈춰 세우느냐의 중대한 기로"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는 국민들께서 직접 나서주셔야 한다. 국민을 위해 모든 걸 던지겠다"며 "한국당은 통합과 혁신으로, 국민의 뜻을 받들어 나가겠다. 파멸의 길로 내몰리는 의회를 살려내고 독재로 질주하는 친문 권력의 오만을 반드시 꺾겠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