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美, 이라크 미군 강제 철수시 원조 중단 검토"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2020.01.15 13: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14일(현지시간) 미군 병사들이 이란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이라크 소재 아인 알아사드 미군기지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미국이 이라크 정부의 미군 철군 요청시 이라크 원조를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15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가 입수한 미 국무부 및 국방부 관계자 이메일에 따르면 최근 양 부서는 올해 예산에서 이라크 군사원조 비용으로 책정된 2500만 달러를 삭감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라크가 이라크 주둔 미군의 철수를 요구했을 때를 대비해 예산 집행을 보류하고 재배치를 검토하라는 내용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등 미 행정부 최고위 관계자들이 이를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라크는 2017년부터 미국으로부터 2500만 달러를 받아 미국산 군사 장비를 구매 및 군사 훈련 등에 사용하고 있다. 미국이 사실상 이라크에 대한 군사원조 중단을 검토하는 상황이다.

국무부는 내년도 예산에서도 1000만 달러 규모의 이라크 군사원조 추가 삭감을 검토했고 이를 백악관 측에 문의할 계획이다.

미국에서 해외 원조 등의 예산 집행을 중단하기 위해서는 대통령의 승인이 필요하며, 의회에 이를 사전 통보해야 한다. 국무부는 이같은 절차도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 국무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미국은 세금을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 원조(예산)가 우리의 정책 목표에 부합해 사용되는지 끊임없이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라크는 앞서 미국이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혁명수비대 사령관을 이라크에서 살해하자 이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라크 의회는 미군의 철군을 요청하는 결의안을 가결하기도 했다. 현재 이라크에는 약 5300명의 미군이 주둔 중이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유독 이라크에서는 철군을 반대하고 있다. 그동안 공약대로 시리아 철군을 강행하고 동맹국에 방위비 분담금을 압박한 행보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이라크가 철군을 요청하면 경제제재와 주둔비용 수십억 달러를 내야한다고 압박했다. 미 국무부도 미군 강제 철군시 미국 내 이라크 중앙은행 계좌를 동결시키겠다고 경고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