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국내 제약사,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해"

머니투데이
  • 민승기 기자
  • 2020.01.15 15: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오픈 이노베이션 생태계 구축 적극 지원

image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사진=민승기 기자
“제약산업 현장에서는 ‘변화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변화를 가로막는 벽, 잘못된 관행의 틀을 부수고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의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해야 한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15일 협회 4층 강당에서 신년기자간담회를 열고 “과거에는 내수시장에 머무르면서 국내 기업끼리 나눠먹는 식이었다면, 이제는 글로벌 시장으로 나아가면서 확장·팽창성을 추구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원 회장은 ‘오픈 이노베이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오픈 이노베이션은 가장 이상적인 방법이지만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다”라며 “제약·바이오 기업과 정부, 연구기관, 병원 등이 모두 어울어져야 하는데 한국은 그게 쉽지 않다”고 했다. 그는 “오픈이노베이션 판을 제대로 깔려면 기존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오랜 비즈니스 관행에서 벗어나 연구, 개발, 생산, 마케팅 전 분야에서 개방형 혁신을 실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원 회장은 협회 차원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의 판을 깔기 위한 적극적인 지원도 약속했다.

해외에선 글로벌 진출 거점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협회는 국내 제약사들이 미국 케임브리지 혁신센터(CIC) 입주, 컨소시엄 구성을 통해 MIT 산업연계 프로그램 가입,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밀너 컨소시엄 가입 등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국내 제약바이오 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오픈 이노베이션 클럽(KPBMA OIC)을 연내 신설하기로 했다.

원 회장은 “미국, 유럽 등에 나가면 기업, 정부, 병원, 대학 등이 자연스럽게 협업이 되는 걸 보고 항상 부러웠다”며 “이는 정부나 지자체가 주도해서 생길 수 없다.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생태계를 만들어야 성공적인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