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대통령 "택시 이익 보장" 발언에…"최고 매출" 데이터 내민 이재웅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5 16: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택시 시장 편입 경쟁 땐 기존 개인택시 도태" 주장도

이재웅 쏘카 대표 / 사진제공= 뉴스1
이재웅 쏘카 대표 / 사진제공= 뉴스1
이재웅 쏘카 대표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개인택시는 지난해 12월 한달동안 1740여억원으로 역대 최대 매출을 올렸다"며 "일년 전체로 봐도 택시요금 인상여파로 매출이 전년보다 줄어든 2월을 포함하고도 역대 최고 매출인 1조 9350여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여기에다 우리 세금으로 수천억원의 보조금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재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기존의 택시하는 분들의 (이익을) 최대한 보장하면서도 타다 같은 혁신적인 기업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한 발언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카풀의 영향이 있어서 택시업계가 어렵다고 주장하던 2018년, 혹은 타다 때문에 피해를 입는다고 주장하던 2019년 모두 서울택시 매출은 견조하게 성장했다"며 "왜 아직도 택시업계의 일방적인 주장만 받아들여 타다가 택시에 피해를 입힌다고, 택시시장을 빼앗고 있다고 가정하고 택시 면허체계하에서 이미 세금으로 수천억 보조금을 받는 택시업계에만 사회적 기여금을 지급하고 가라고 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객관적인 데이터에 기반해서 판단할 때가 됐다"고 꼬집었다.

타다를 기존의 택시면허체계에서 운영하라는 국토부 제안에도 반박했다. 그는 "타다가 택시면허체계로 들어가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지 못하는 것은 물론이고 오히려 기존 택시가 큰 피해를 보게 된다"며 "타다나 카카오가 효율화된 법인택시가 되어서 요금은 싸게 받고 유류보조금도 정부로부터 받으면서 기술을 결합해서 경쟁하면 기존 개인택시는 빠르게 도태될 것이 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미 매년 수천억의 보조금을 투입하면서도 이용자, 기사, 사업자 모두 행복하지 않은 실패한 택시정책으로 모빌리티 산업을 강제 편입시키려는 정책은 모빌리티 산업, 택시, 국민 모두에게 도움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택시업계가)피해를 입지도 않고 있으면서 더 많은 수익을 얻어야 하는데 못 얻는다고 새로운 산업을 반대만 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대통령의 말씀대로 이미 이익이 최대한 보장된 택시는 택시대로 혁신해서 더 많은 이익을 만들고, 타다는 타다대로 교통약자를 포용하면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서 국민의 편익이 전체적으로 증가하게 됐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최근4년간 서울시 개인택시 영업수익 추이 /사진=이재웅 쏘카 대표 페이스북 캡처
최근4년간 서울시 개인택시 영업수익 추이 /사진=이재웅 쏘카 대표 페이스북 캡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