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자존심 구긴 '양매도 ETN'…1년 중 절반이 '손실'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2020.01.15 16: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한때 투자 열풍이었던 '양매도 ETN(상장지수채권)' 상품이 체면을 구겼다. 박스권 장세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내도록 설계된 상품으로 인기를 모았는데, 지난해 급등락 장세가 유독 자주 발생하면서 대부분 손실을 낸 탓이다. 1년 동안 투자금의 70% 이상이 빠져나갔고 투자자들의 관심도 줄고 있어 상품을 판매한 증권사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1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주요 양매도 ETN의 수익률은 모두 3%대 이상 손실을 기록했다. 대표 상품인 'TRUE 코스피 양매도 5% OTM ETN'은 지난해 3% 하락했고 'QV 코스피 변동성 매칭형 양매도 ETN'은 6.1% 손실을 냈다. '하나 코스피 변동성 추세 추종 양매도 ETN'의 경우 손실률은 7.3%에 달했다.

'삼성 코스피 양매도 5% OTM ETN'(-2.8%), 'QV 코스피 양매도 5% OTM ETN'(-3%), '미래에셋 코스피 양매도 5% OTM ETN'(-3.1%) 등 지표가치 총액 상위 양매도 ETN 모두 수익률이 안 좋긴 마찬가지다.

이들 상품은 기초지수가 일정 범위 안에서 움직일 때 수익을 내는 구조다. 양매도란 말 그대로 콜옵션과 풋옵션을 동시에 매도하는 전략인데, 지수가 일정 범위 안에서 움직이면 옵션 프리미엄을 수익으로 얻을 수 있지만, 그 범위를 벗어나면 초과분만큼 손실로 계산된다.

기초지수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코스피 양매도 5% OTM' 지수는 옵션 만기일 기준으로 매월 코스피200 수익률이 ±5% 안에 있으면 0.3~0.4%씩 수익을 낸다. 1년이면 약 5%의 수익률이다. 주가가 오르거나 떨어지더라도 횡보 장세만 유지하면 연 5%인 안정적인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점 때문에 2017~2018년 양매도 상품은 큰 인기를 끌었다.

2017년 5월 출시된 한국투자증권의 'TRUE 코스피 양매도 5% OTM ETN'은 1조원 이상 팔렸고, 이후 다른 증권사에서도 줄줄이 비슷한 상품을 출시했다. 양매도 ETN으로 자금이 몰리면서 ETN 시장에서도 쏠림현상이 심해졌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ETN 지표가치 총액 상위 10개 중 6개가 양매도 ETN일 정도다.

하지만 지난해는 수난의 해였다.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경제보복 등 불확실성의 확대로 변동성이 커지면서 수익구간을 벗어나는 일이 잦았기 때문이다.

2012년부터 2017년까지 5년 동안 지루한 횡보 장세가 지속 될 때는 코스피200의 월별 수익률이 5%를 벗어나는 일이 거의 없었다. 그런데 지난해에는 2월, 5월, 8월, 9월, 11월 등 총 5번이나 5% 범위를 벗어났다. 3% 이내로 움직여야 수익을 내는 양매도 ETN 상품도 있는데, 지난해 월별 코스피200 수익률이 3%를 벗어난 적은 총 7번이다. 1년 중 절반 이상이 '마이너스' 였던 셈이다.

양매도 ETN 상품의 안정성이 떨어지자 투자자들도 외면하기 시작했다. 가장 인기가 높았던 한국투자증권 상품의 판매금액은 2018년 말 8303억원에서 지난해 말 2191억원으로 1년 동안 6112억원(73.5%)이 빠져나갔다. 지난달 일평균 거래대금은 18억원으로 2018년 일평균(54억원)보다 66.7% 감소했다.

판매실적도 부진하다. '하나 코스피 변동성 추세 추종 양매도 ETN'의 경우 발행량은 2500만주인데 실제 판매된 수량은 0.05%인 1만1823주 뿐이다. 다른 대부분 양매도 ETN 역시 1% 미만의 저조한 판매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는 상황이 다르다는 시각도 나온다. 지난해에는 미·중 무역분쟁 등이 변동성을 키웠다면 최근에는 불확실성을 높일만한 불안 요인이 딱히 보이지 않는다는 분석 때문이다. 예전과 마찬가지로 5% 이내의 완만한 지수 움직임을 나타낸다면 양매도 ETN의 수익률도 곧 회복될 수 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지난해 양매도 ETN 판매량이 많이 줄긴 했지만 최근에는 자금이 빠져나가는 속도가 줄고 있다"며 "불확실성이 제거되는 상황이어서 안정적 수익을 추구하는 수요는 다시 회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뱃돈으로 골라줄만한 '중후장대' 주식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