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한화생명, 업계 최초로 AI가 보험금 지급 심사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2020.01.15 18:4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머신러닝, 강화학습 통해 시스템이 스스로 보험금 지급 여부 결정

image
한화생명이 업계 최초로 AI(인공지능)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보험금 지급을 심사한다.

한화생명은 15일 클라우드에서 AI가 보험금 지급 여부를 심사하는 '클레임 AI 자동심사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머신러닝과 강화학습 기법으로 AI가 보험금 지급 관한 규칙을 만들고 지급·불가·조사 등의 의사결정을 내리는 장치다.

기존에 사람이 보험금 지급 관련 규칙을 정했기 때문에 미처 고려하지 못한 부분이 있거나 대내·외 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 등이 부족했던 것을 보완하기 위해 도입했다.

한화생명은 과거 3년간 1100만건의 보험금 청구 데이터를 총 3만5000번의 학습과정을 거쳐 처리결과의 정합성을 확인해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한화생명은 앞으로 보험금 청구건수의 50%까지 AI 자동심사로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현재 자동심사율은 약 25%로 AI 자동심사를 통해 2배 가량 높아지는 셈이다.

한화생명은 실손 등 소액보험금 청구 건 심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화생명은 5년간 100억원 이상의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기존 금융사들이 내부 전산센터에서 데이터를 보관·관리해오던 것과 달리 한화생명은 클라우드와 자사 전산센터를 통합 운영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설계한 것도 특징이다. 이 역시 보험사 최초다.

한화생명은 데이터 축적과 새로운 서비스 개발 등에 있어 더욱 유연하고 확장성 있는 정보 구축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이준노 보험코어S구축TF팀장은 "AI 보험금지급 시스템으로 자동심사율이 높아지면 기존 심사 인력들이 난이도 높은 심사 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며 "고객 입장에서는 신속한 보험금 수령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뱃돈으로 골라줄만한 '중후장대' 주식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