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세훈 멀티골' 한국, 우즈벡 2-1로 꺾고 조1위로 8강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2020.01.15 21:2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방콕(태국)=뉴스1) 민경석 기자 = 대한민국 U-23 대표팀 오세훈이 15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우즈베키스탄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동료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0.1.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3세 이하(U-23)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오세훈의 결승골로 우즈베키스탄을 제압, 조별리그 3연승으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에 올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벡과 2020 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2-1로 승리했다.

한국은 지난 9일 중국에 1-0 승, 12일 이란에 2-1 승리를 거두며 8강 진출을 확정했고, 이날 우즈벡을 상대로 이기면서 3전 전승에 성공해 조 1위를 굳혔다.

한국은 최전방 스트라이커 오세훈을 중심으로 정우영과 정승원, 엄원상이 공격수로 나섰다. 김동현과 원두재가 중원에서 공수를 조율하고 포백은 윤종규-정태욱-김재우-강윤성이 맡았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한국은 전반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정승원이 페널티 에어리어 밖에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을 넣었다. 정승원의 슛이 앞에 있던 오세훈의 몸에 맞고 굴절돼 들어가면서 심판은 VAR 판정을 했지만 골로 인정했다. AFC는 최종적으로 오세훈의 몸에 맞고 방향이 바뀌었다고 판단, 오세훈의 골로 인정했다.

전반 21분 우즈벡이 만회골을 터뜨리면서 전반은 1-1로 끝났다. 오른쪽에서 가니에프가 올린 크로스를 향해 압디솔리코프가 방향을 바꿔 놓는 헤더로 연결했다.

후반 26분 오세훈의 결승골이 터졌다. 오세훈이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골문 왼쪽 아래를 향해 왼발 슈팅을 때렸고, 공은 낮고 빠르게 굴러간 뒤 우즈벡의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이후 한국은 남은 시간 실점 없이 리드를 지켜 경기는 2-1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란과 1-1로 비긴 뒤 중국을 2-0으로 물리쳤던 우즈벡은 한국에 패하며 1승 1무 1패를 기록해 조 2위로 8강에 합류했다. 같은 시각 이란이 중국을 1-0으로 이겨 1승1무1패를 기록했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3위로 처져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4위는 중국(3전 전패).

2020 도쿄올림픽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겸해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올림픽 진출이 가능하다. 개최국인 일본은 예선에서 탈락했다.

한국은 D조 2위와 19일 오후 7시에 토너먼트를 치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