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권상우, 700억 부동산 부자설에…"관심 많다" 인정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038
  • 2020.01.16 07: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권상우./사진=강민석 기자
배우 권상우./사진=강민석 기자
배우 권상우가 700억원대 부동산 부자설에 대해 솔직히 답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일찍 일어나는 배우가 히트한다' 특집으로 영화 '히트맨'의 출연진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이 출연했다.

이날 권상우는 김국진이 혀 짧은 발음으로 자신을 따라 하자 "말이 빠를 뿐이지 그렇게 발음이 나쁘지 않다"고 응수했다.

이어 결혼 후 다작을 하게 된 이유로 "언제까지 건강할 수 있을까, 액션을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어 좋은 작품이 있으면 출연하려고 한다"며 "내가 죽으면 아이들이 내 모습을 볼 수 있으니 다작을 남기려 한다"고 밝혔다.

앞서 권상우는 자신에 대한 '700억원대 부동산을 가진 재력가' 보도에 대해서도 "부동산에 관심이 많다"며 "예전에 촬영 없을 때 가로수길 부동산을 직접 찾아다녔다. 부동산 강의도 많이 듣는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어렸을 때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가정형편이 어려웠다"며 "이사를 수도 없이 다녀 집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고 솔직히 답했다.

700억설을 부인하진 않는 거냐는 MC들의 질문엔 "이젠 돈도 벌고 책임져야 할 가족도 생겼으니까 더 관심이 간다"며 "오랜 로망이었던 내 건물을 짓고 그 건물에 어머니 생일과 아들 이름을 새겼다"고 간접적으로 인정했다.

그 밖에도 아들 룩희가 연예인 제의를 받았던 점, 결혼 전 부인 손태영으로부터 패션 지적을 받았던 일화 등이 이날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권상우는 2008년 배우 손태영과 결혼해 아들 룩희군과 딸 리호양을 슬하에 두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