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올해 'D의 승부수' 던진다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2020.01.16 11: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CES 첫 참가하고 신년음악회에서도 '디지털' 강조…무인관제시스템 등 사업도 성과

image
올해 취임 5년차를 맞는 박정원 두산 (67,600원 상승300 0.5%)그룹 회장이 그룹의 화두로 '디지털'을 강조하고 나섰다.

두산그룹은 지난 5년간 박 회장의 진두지휘로 그룹 위기를 잘 추스렸고, 올해는 확실히 재도약 할 것이라는 평이다. 이런 시기에 박 회장이 꺼낸 화두가 '디지털'이라는 점은 남다르다.

박 회장이 지난주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에 처음 참가한 것도 디지털 행보의 일환이다. 두산그룹은 마이크로소프트(MS) 손잡고 개발하는 '수소연료전지드론'으로 첫 참가한 CES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았다. 두산그룹은 올 하반기부터 이 드론으로 북미시장을 공략한다.

박 회장은 신년사에서도 "그동안 그룹의 디지털 전환과제에서 적잖은 성과가 있었다"며 "(디지털로)우리가 제시할 미래 모습을 앞당기는 데 힘을 기울여 나가자"고 독려했다.

두산그룹의 디지털은 속속 결과물이 나오고 있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두산인프라코어의 '무인 자동화 건설현장 종합 관제 시스템'과 두산중공업의 '발전소 운영 최적화 솔루션' 등이 디지털 사업의 상징"이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특유의 친화력으로 직원들과 잘 어울리는 총수로도 유명하다.

지난 14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그룹 신년음악회에선 젊은 직원들과 허물없이 셀카를 찍는 장면이 눈길을 끌었다.

이 같은 디지털 화두와 소통은 숫자로도 드러나고 있다. 2015년 그룹 지주회사인 ㈜두산을 비롯한 주력 계열사들은 순손실만 1조7000억원에 달했다.

그러나 두산DST와 두산인프라코어 공작기계 사업부를 잇따라 매각하는 등 뼈를 깎는 구조조정으로 상황은 반전되기 시작했다.

재무리스크와 탈원전 후폭풍은 걷히지 않았지만 박 회장 취임 직전 700억원대로 곤두박질 친 ㈜두산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1조원'대로 늘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