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당 공관위원장에 김형오…황교안 "공관위 구성은 협의대상"(상보)

머니투데이
  • 강주헌 , 김상준 기자
  • 2020.01.16 10: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image
김형오 전 국회의장. /사진=구혜정 기자
자유한국당이 16일 21대 총선을 앞두고 당 공천관리위원장에 김형오 전 국회의장을 임명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 회의를 통해 4·15 총선을 총괄할 공천관리위원장으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6000여건 이상의 공관위원장 후보 추천 받았고, 이후 추천위 구성해 철저한 검증과 의견수렴 과정을 거쳤다"며 "(김 전 국회의장을) 혁신적이고 개혁적인 마인드를 가지신 분으로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김 공관위원장은 앞으로 국민과 함께 혁신 공천, 공정한 공천, 이기는 공천, 그래서 대한민국을 살리고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공천을 반드시 실천할 것"이라며 "지금 자유우파와 통합과정에 있는데 공천 잡음이 없도록 충분히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후 공관위 구성이 (보수통합 논의에서) 협의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통합에 참여하는 모든 분들이 가장 공정하고 객관적인 공천이라 생각할 수 있는 기준과 룰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부산 영도에서 5선을 한 김 전 의장은 한나라당(한국당 전신) 시절 전략기획위원장과 사무총장, 원내대표 등을 지냈다. 현재는 백범김구선생기념사업협회 회장을 맡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